국회 대정부질문,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연기… 10월 1·2·4일

3당 원내수석부대표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고려… 장관 인사청문회도 연기"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9.13 17:18:20
▲ 문희상 국회의장 및 여야 국회의원들이 3일 오전 국회 본회장에서 열린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여야가 정기국회 대정부질문 일정을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연기하는데 합의했다.

서용교 더불어민주당·윤재옥 자유한국당·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정부측과 야당의 요청에 따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통해 국회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14일·17일·18일로 예정된 국회 대정부질문을 남북정상회담 이후인 10월 1일·2일·4일로 조정하기로 했다"며 "일정 조정은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9·14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 등을 감안해 반영했다"고 알렸다.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선 "정경두 국방부장관 후보자와 이종석 헌법재판관 후보자 청문회를 각각 19일에서 17일로 조정했다"고 전했다.

여야는 당초 13일(정치)·14일(외교통일)·17일(경제)·18일(교육·사회·문화) 국회 대정부질문을 하기로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이날 정치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도 진행됐다. 하지만 남북정상회담과 대정부질문 기간이 겹치면서, 야당은 내실 있는 정기국회를 위해 대정부질문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부 역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오는 14일 개성에서 열리는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야 하는 탓에 이날 진행되는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하면서 야당 요구를 수용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