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하룻밤만에 '드루킹' 철야농성 철회

여야 강대강 대치 속 30석 정당의 한계? '진짜 웰빙정당' 비판 우려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09 15:31:01
▲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 등 바른미래당 지도부 및 관계자들이 18일 오후 국회 본관 계단에서 '문재인 정권 인사 참사 및 댓글조작 규탄대회'를 갖고 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바른미래당이 드루킹 특검 관철을 위한 철야 농성을 중단하기로 9일 결정했다. 전날(8일) 밤을 기점으로 철야농성에 돌입한지 하루도 채 되지 않아서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수렴해 농성 중단으로 중지를 모았다. 30명에 불과한 의원들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철야 농성에 모두 투입되는 것에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고 전해진다.

대신 바른미래당은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 여야 협상이 결렬된 것을 규탄하고 더불어민주당을 특검 수사 대상으로 규정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은 특검의 수사 대상이자 드루킹 게이트의 피의자"라며 "적반하장으로 특검을 좌초시키고, 추경과 민생국회까지 포기한 것은 무책임의 극치요, 더 이상 집권 여당이기를 포기한 정당이다"라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전국 각 지역위원회별로 드루킹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대국민 서명운동에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여야 협상 진행 상황에 따른 긴급 의원총회를 대비해 소속 의원들은 국회 주변에서 비상 대기하기로 했다.

당 관계자는 "바른미래당이 100명이 넘는 자유한국당을 따라 하기에는 어려움이 많다"며 "당내에서도 꼭 이렇게까지 해야 하느냐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정치권에선 바른미래당의 농성 철회가 드루킹 정국에서 바른미래당이 처한 정치적 상황을 여실히 보여줬다는 평가가 많다.

바른미래당은 야당이지만 동시에 자유한국당과 다르게 대안을 제시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지금 같은 한국당과 민주당의 거대 양당의 강대강 대치 속에서 좀처럼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바른미래당도 결국 현실적 한계를 인정하고 대응 전략을 수정했다.

당 일각에선 국회가 공전을 거듭하며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국민적 비판이 큰 만큼 국회를 우선 정상화시킨 뒤 상임위 등을 통해 드루킹 특검을 압박하자는 의견도 나온다.

바른미래당 한 의원은 "국회를 정상화시킨 뒤 관련자를 불러내 캐물으면 거기서 실언을 하든 뭐라도 나오지 않겠느냐"며 "지금 뒤늦게 농성을 해봤자 사진 한 장 건지는 것 외에 실익이 없다"고 봤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115석의 자유한국당을 따라 할 게 아니라, 30석만큼의 역할을 제대로만 하면 된다"며 "자꾸 115석의 한국당만큼 하려 하니까 탈이 나는 것"이라고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