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려고 박근혜 정부의 국정교과서를 ’적폐‘로 없애버렸나?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또 역사왜곡, 왜?

류근일 칼럼 | 최종편집 2018.02.08 07:55:11


 “정부가 2020년부터 쓸 중·고교 역사교과서를 위해 마련한 집필 기준 시안(試案)에 '북한의 6·25 남침'과 '북한 세습 체제' '북한 주민 인권'이란 표현이 사라진 것으로 드러났다” 2월 6일자 조선일보 사설의 한 대목이다. 


시안이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뺀 것으로 드러난 후에 새로 밝혀진 사실이다.

이러려고 박근혜 정부 때의 국정교과서 시도를 ’적폐‘로 규정해 없애버렸나?

’국정‘에 대해서는 자유 우파 안에서도 이론(異論) 있었을 정도로 100% 합의된 방안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국정‘ 방식을 거론하게 된 데는 검인정으로 내버려뒀더니 온통 “대한민국은 나쁜 나라” “민족적 정통성이 없는 나라”로 먹칠한 역사교과서들이 판을 쳤기 때문이다. 한 개 정도가 “대한민국 좋은 나라”로 집필했으나 강압적인 협박을 못 견뎌 해당학교가 채택을 철회하고 말았다.

아니나 다를까, 이번에 나온 운동권 천하의 교과서 집필기준 시안은 역시나 이념적인 편견을 여과 없이 드러낸 셈이다. 백보를 양보해 ‘국정’이 그 나름의 맹점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대신할 새 집필기준 시안은 그것대로 또 다른 맹점-역사적 사실을 이념의 이름으로 호도하고 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도대체 왜, 무슨 심보로 6. 25가 남침이었음을 흐리는가? 평양의 세습체제를 언급하지 않으면 무슨 좋은 일이라도 날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우리 국민의 인권만 인권이고 북한주민의 인권은 인권이 아닌가?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빼면 전체주의가 된다는 상식을 자유인들이 모를 줄 아는가?

혁명의 시대다. 대중은 이걸 혁명인 줄 모른 채 하루하루를 흘려보내고 있다. 그만큼 이 혁명은 적폐 청산, 촛불민주주의, 직접민주주의, 국회표결의 겉모습을 띠고 있는 까닭이다.

그러나 어느 날 잠에서 깨어보면 세상은 어느 새 완장 찬 사내들이 장악하고 있음을 발견하고 경악할 것이다. 그 때 “이런 줄은 몰랐다”고 하지들 말았으면 한다. 자기들이 우우~ 박수 쳐놓고 나중에 후회한들 그게 무슨 바보짓.

갈 데까지 가보면 거기엔 천 길 낭떠러지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대중은 거기서 떨어질 것임을 모른 채 산다. 그러니 누굴 원망할 것인가? 유유창천(悠悠蒼天)은 말이 없다.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 2018/2/6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