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국도 북한의 6.25남침 공식 인정했다?!

뉴데일리 스팟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2-08 00:54 | 수정 2014-02-08 01:00

▲ 북한의 남침을 인정하는 중국 역사 교과서. [사진: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2005년부터 고교 교과서에
6.25전쟁을 북한의 남침으로 기술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7일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인민교육출판사가 2005년 펴낸 고교 역사 교과서에는
[1950년 6월 25일 조선내전이 발발했다.
조선인민군은 신속하게 한성(漢成.서울)을 공격해 점령했고
남측을 향해 진격했다]고 적고 있다는 것.

하지만 이 교과서는
[한국 군대는 번번이 패퇴했고
이는 미국의 강렬한 반응을 불러일으켰다]고 서술하고 있어
중국 공산당이 전쟁 중 북괴군을 지원했다는 사실을 잊지 않고 있다.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百度)>에서 6.25전쟁을 검색해도
북한이 남침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바이두> 검색 결과를 보면
[조선 전쟁(6.25전쟁)의 기원은
한반도상에서 조선(북한)이 한국을 침략한 전쟁]이라고 정의하고,
[1950년 6월 25일 조선이 소련의 묵인을 얻어
선전포고도 하지 않고 한국을 침략해
3년간의 조선전쟁이 발발했다]고 서술하고 있다고 한다.

이 같은 중국 고교 역사 교과서와 <바이두> 검색결과는
6.25전쟁을 [내전]이라 부르면서
남침인지 북침인지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는
중국 공산당 정부의 입장과는 다소 다르다.

중국 공산당 정부는
[지금 중요한 건 역사를 거울삼아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라며
6.25전쟁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기를 꺼리고 있다.

중국 역사학계는
공산권 기밀문서가 공개되기 시작한 1990년대 이후
<선즈화(沈志華)> 화동사범대 교수 등 학자들을 중심으로
북한의 남침을 인정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