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둘이 다퉜는데… 최강욱 '막말'은 감추고, 한동훈 '태도'만 나무란 MBC"

MBC노조 "'그따위‥' 최강욱 막말, 언급조차 안 해""검수원복에 초점 맞춰 보도‥내용은 '한동훈 까기'""MBC 수뇌부와 최강욱 간 '커넥션 의혹' 상기시켜"

입력 2022-08-23 18:17 수정 2022-08-23 18:17

▲ 지난 22일 "'검찰수사권 원상복구'를 놓고 국회 법사위에서 공방이 뜨거웠다"며 "이 과정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답변태도에 야당이 거세게 반발하며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보도한 MBC 뉴스데스크.

지난 22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른바 '채널A 사건'의 당사자인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충돌한 것을 두고 MBC 뉴스데스크가 최 의원의 '막말'은 감추고 한 장관의 '태도'만 나무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MBC 노동조합(위원장 오정환)은 23일 배포한 성명에서 "편파가 습관이 됐는지 균형 잃은 기사가 판을 친다"며 "심지어 두 사람이 다퉜는데, 맘에 드는 사람은 가려주고 대놓고 미운 사람만 나무란다"고 이날 상황을 보도한 뉴스데스크의 '편향성'을 문제삼았다.

"'검찰수사권'이라 쓰고 '못된 한동훈'이라 읽는다"

MBC노조는 "어제 '채널A 사건'의 당사자인 민주당 최강욱 의원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신경전이 SNS 등에서 온종일 화제였는데, 뉴스데스크는 '검찰수사권 원상복구 논란'에 초점을 맞춰 보도하면서 편파성의 끝판을 보여줬다"며 "검찰수사권을 소재로 내세웠지만 실상 내용은 '한동훈 까기'였다"고 비판했다.

"해당 리포트의 온라인뉴스 제목은 '한동훈 장관 답변 태도도 논란'으로 돼 있다"면서 "특정 세력의 입맛에 맞는 제목"이라고 비꼰 MBC노조는 "이날 뉴스데스크는 한 장관의 직설적이고 도발적인 답변과 무례해 보이는 장면만 모아서 악의적인 편집을 했다"고 분석했다.

MBC노조는 "예를 들어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시행령으로 수사권을 확대하는 꼼수 개정안을 만들었다'고 비판하자 한 장관이 '위장탈당이나 회기 쪼개기가 꼼수 아니겠느냐'고 받아쳤는데, 뉴스데스크는 박 의원은 빼고 한 장관의 발언만 다뤘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이날의 가장 큰 관심사이자 화제였던 최 의원과 한 장관의 '설전'을 뺀 건 특정 의도가 아니고선 설명이 안 된다"고 지적한 MBC노조는 "이날 최 의원이 한 장관을 향해 '어딜 끼어들어 가지고…, 어딜 지금' '그따위 태도…' '댁이 가해자이고 내가 피해자'라는 식으로 국회사에 남을 만한 막말을 하자, 한 장관도 참지 않고 맞받으면서 말싸움이 이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딜 끼어들어" "그따위"… 최강욱 막말, 거론도 안 해

MBC노조는 "KBS와 SBS 모두 이 설전을 다룬 반면 한 장관의 태도를 따로 지적하지는 않았다"며 "특히 KBS는 형사 피고인인 최 의원이 법사위원이 된 것과 관련해 이해충돌 논란을 다뤘다"고 짚었다.

"피고인이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사감을 섞어서 위압적으로 따지고 드는 어제 상황은 지적할 만한 가치가 충분했지만, MBC는 최 의원을 거론조차 안 했다"고 지적한 MBC노조는 "쉽게 말해 두 사람이 다툰 게 화제였는데, 정작 다툼 소식은 쏙 빼고 다른 사안을 들어서 한쪽만 못된 사람이라고 나무란 셈"이라고 꼬집었다.

이를 두고 "편파 꼼수보도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며 "유치하기 짝이 없다"고 비꼰 MBC노조는 "시청자가 모를 줄 아는가? 그냥 '한 장관이 밉다'고 써라. 공공재인 MBC 뉴스에 담지 말고 박성호 국장, 박범수 팀장 개인 SNS에 쓰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MBC노조는 "소위 MBC의 '검언유착 주장' 보도를 앞두고 '둘이 작전에 들어간다'는 의미심장한 SNS 글에 함께 등장한 인물이 바로 최 의원"이라며 "어제 보도는 MBC 수뇌부와 최 의원 간의 커넥션 의혹을 또 한 번 상기시킨 사례였다. 이따위 뉴스를 보고 있는 시청자께 송구하다"고 대신 사과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