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美백악관 NSC 부보좌관 “北, 해킹으로 미사일 개발비 3분의 1 충당”

앤 뉴버거 부보좌관, CNAS 온라인 대담회서 “사이버 활동이 北의 핵심 수익창출 수단”“美, 北의 자금조달 최대한 어렵도록 여러 조치 취할 계획…韓과도 협력해 대응할 것”

입력 2022-07-29 14:54 수정 2022-07-29 14:54

▲ 앤 뉴버거 美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 ⓒ뉴시스 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이 해킹을 비롯한 사이버 활동을 통해 미사일 개발비 3분의 1을 충당하고 있다”고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이 주장했다. 향후 미국은 북한의 이런 수익창출 수단을 어떻게든 어렵게 만들 것이며 한국과 공조해 대응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뉴버거 美NSC 부보좌관 “北사이버 활동, 美가 관심 갖는 주요 이슈”

앤 뉴버거 NSC 부보좌관이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싱크탱크 ‘신미국안보센터(CNAS)’가 주최한 온라인 대담회에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우려하며 이 같은 주장을 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뉴버거 부보좌관은 “북한은 사이버 활동을 통해 미사일 개발비 중 최대 3분의 1 가량을 충당한다”며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개발과 많은 시험발사가 우리가 우려하는 우선순위인 것은 명확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암호화폐 거래소 공격이든 여러 나라에 IT분야 기술자를 취업시키는 것이든 북한의 사이버 활동은 (미국에게는) 주요 이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바탕으로 사이버 활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자금을 갈취하고 피해를 입히는데 필요한 최신 기술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美 “북한 자금조달 어렵게 만들기 위해 많은 조치 취할 계획”

뉴버거 부보좌관은 “사이버 활동이 북한의 핵심 수입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우리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우리(미국)는 북한이 자금 조달을 할 때 더 많은 비용이 들고 더 위험하고 더 어려워지도록 많은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방한 기간 동안 사이버 활동을 통한 북한의 미사일 개발자금 조달을 어떻게 어렵게 만들 것인가를 한국 측과 논의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한 한미 양국 공조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설명이었다.

한편 방송은 “이날 오전 백악관 NSC가 배포한 성명에 따르면 뉴버거 부보좌관의 방한은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지역 및 국제 사이버 문제에 대한 양국 협력을 확대하고 북한을 포함한 사이버 위협에 맞서겠다는 약속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미국의 사회기반시설에 대해 사이버 공격을 가하는 북한 해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최대 1000만 달러(약 130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