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파업 앞장섰더니 초고속 승진… '불공정 인사' 판치는 YTN"

YTN방송노조 "파업주동자, 인사·복리후생 특혜 누려""정찬형-우장균 체제 4년간, 보복인사·갈라치기 난무""해외연수 중 승진… 한 해 '더블 승진', 특별승호까지"

입력 2022-06-21 09:10 수정 2022-06-21 09:10

전임 정찬형 사장부터 현 우장균 사장에 이르는 4년 동안 전국언론노동조합 주도 파업에 앞장섰던 YTN 인사들이 초고속 승진을 거듭하고 복리후생 명목으로 상대적 특혜를 누리고 있다는 지적이 YTN 내부에서 제기됐다.

YTN방송노동조합(이하 'YTN방송노조')은 지난 20일 배포한 '원칙도 기준도 없는 승진 잔치…공기업 대주주는 YTN 정상화에 나서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지난 4년간 기조실·보도국·기술국·서울타워 등의 실국장을 차지한 인사들은 '파업에 앞장선 자', '내 편에 선 자'들이었다"며 "입만 열면 '공정'을 떠들던 YTN 내부는 이미 '불공정'과 '갈라치기'로 병들었고, 능력이나 성실함보다는 '줄서기'와 '적당한 침묵'이 평가의 기준이 돼버렸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YTN방송노조는 한 해 '더블 승진'에 '특별승호'까지 챙긴 기자직군 A씨와 경영직군 B씨를 대표사례로 소개했다.

YTN방송노조에 따르면 2017년 부장대우로 승진한 A씨는 2019년 부장으로 승진했고, 같은 해 다시 부국장대우로 승진했다. 이듬해에는 부국장으로 승진했다.

2018년 8월 17일부터 해외연수를 떠난 B씨는 연수 기간인 2019년 차장대우로 승진했고, 같은 해 8월 17일 연수를 마치자마자 곧장 육아휴직에 들어갔다. 2020년 1월에 복직한 B씨는 그해 6월 특별승호 대상이 됐고, 이듬해 차장으로 승진했다. 올해 6월에는 팀장으로 발령났다.

이 같은 예를 들며 "대기업 오너가(家) 2세 수준의 인사"라고 비꼰 YTN방송노조는 "얼마나 대단한 업무 실적이 있었는지 한 해에 승진을 거듭하고, 심지어 2년가량 연수와 휴직으로 회사를 떠나 있었는데도 무슨 업무를 얼마나 했길래 초고속 승진을 했나"라고 비판했다.

YTN방송노조는 "특히 B씨와 비슷한 시기에 해외연수를 떠난 직원들이 육아휴직 연장을 문의하자 사측 인사팀은 '일단 국내 복귀' 또는 '불가'라는 답변을 했다"며 "이에 일부 직원들은 육아휴직을 해외연수에 붙이는 걸 포기하고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는데, 유독 B씨만 국내로 돌아오지 않고 곧바로 육아휴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YTN방송노조는 "사규에는 해외연수와 육아휴직을 붙이지 못한다는 규정 자체가 없다"며 "사측이 법적으로 보호해야 할 '육아휴직'을 막아섰다. 사규 집행의 주체가 사규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A씨와 B씨가 인사 및 복리후생에서 상대적 특혜를 누린 이유는 '일'보다 '줄'서는 것에 매달렸기 때문이라고 해석한 YTN방송노조는 "지난 4년간 경영진은 내편 네편 갈라놓고 '인사'로 재갈을 물렸다"며 "말만 잘들으면 승진은 물론 보직은 덤이었다"고 씁쓸해 했다.

"반대로 말을 잘 듣지 않으면 야근 전담에, 험지에 쓰고 버리거나, 성과와 관계없는 인사 보복으로 말할 수 없는 횡포를 일삼았다"고 경영진을 비판한 YTN방송노조는 "조직의 근간인 '공정한 인사'가 뿌리째 흔들렸으니 곳곳에서 둑이 무너지는 건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둑이 무너진 예'로 '시청률 하락'과 '유튜브 채널 해킹 사태'를 거론한 YTN방송노조는 "창사이래 직원 수가 최대인데도 보도국 곳곳은 '사람 없다'고 하소연이고, 사고가 나도 자기 사람이면 대충 넘어가거나, 성희롱·성추행도 덮으면 그만이라는 사내 풍토가 조성됐다"고 안타까워 했다.

YTN방송노조는 "'비정규직에 대한 성희롱 사건이 일어났는 데도 진상조사나 인사위 회부도 없이 넘어갔다'는 이야기나 나오는 등 온갖 불공정만 난무하고 있는 것이 현재 YTN의 모습"이라며 "지난 4년간 YTN에 남은 거라곤, 파업 당시 명분으로 내세웠던 '공정방송'이 아니라 '편파·불공정 보도'와 '인사 보복', '갈라치기'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YTN방송노조는 "이런 상황을 인지하고 YTN을 제자리로 돌려놔야 할 한전KDN과 마사회 등 YTN 대주주들은 그 역할을 방기하고 있다"며 "대주주와 사외이사들이 본연의 역할을 뒤로하고 끝내 '우장균 방패막이'를 자처한다면 이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