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흑석동 재개발 허가… ‘부동산 몰빵’ 김의겸 40억대 부자된다

동작구청 ‘관리처분계획’ 인가… 김의겸 '아파트 2채+상가 1채' 부동산 알부자될 듯

입력 2019-10-25 11:50 수정 2019-10-25 18:42

▲ 서울 동작구청은 24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소유한 건물이 위치한 '흑석9재정비촉진구역' 관리처분계획을 인가했다. ⓒ뉴데일리 DB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아온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서울 동작구 흑석동 복합건물(주택+상가)이 관리처분계획을 인가를 받았다. 조만간 착공할 것으로 보인다. 이 건물은 2층 복합건물로 토지 120.5m2(약 37평)이다. “투기가 아니다”라고 주장해왔던 김 전 대변인은 흑석동 재정비를 통해 상당한 이익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동작구청 ‘흑석9재정비촉진구역’ 관리처분계획인가… 착공만 남았다

서울시 동작구청은  24일 ‘흑석9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대한 관리처분계획을 인가했다. 도시개발과 관계자는 ‘이번 관리처분계획 인가에 김 전 대변인 건물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포함된다”며 “관리처분계획에 옛 건물 가격과 새 주택 분양 설계 및 가격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지만 개인정보라 알려줄 수는 없다”고 했다.

‘관리처분계획인가’는 재개발사업의 마지막 관문으로 꼽힌다.

재개발 사업은 도시 주거 환경정비기본계획 수립 –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지정 신청 – 정비계획수립 및 정비구역지정 – 조합설립추진위원회 – 조합설립인가 – 사업시행인가 – 분양신청 – 관리처분계획인가 – (이주) - 착공 – 주택공급 – 준공 및 이주 – 이전고시 – 청산의 단계로 진행된다.

‘관리처분계획’은 재개발 및 재건축 정비사업 시행 후 분양되는 건축시설 등에 대해 권리 배분 사항을 정하는 계획이다. 다시 말해 사업지내 토지나 건축물들을 정리해 지주들이 보유한 지분 크기만큼 아파트를 배분하는 작업으로, 이주 및 철거, 일반분양, 착공 단계만 남겨둔 것이다.

이날 ‘관리처분계획’인가가 떨어지면서 김 전 대변인 역시 상당한 이익을 볼 전망이다.

▲ 김의겸 전 대변인이 소유한 건물은 재개발을 통해 최소 10억원의 수익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뉴데일리 DB

부동산114 김은진 과장은 “관리처분 인가를 받게 되면 조합원 분양을 하고 일반 분양을 하게 된다”며 “재개발의 경우 한 단계 한 단계 지날 때마다 가격이 큰 폭으로 움직인다. 아무래도 재건축은 호재이기 때문에 사업 기간이 길면 가격 상승폭이 커질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상가 수익만도 월 300만~400만원 예상

흑석동 한 공인중개사는 “시세는 그 때 가봐야 알 수 있다”면서도 “시세차익은 현재 주변 시세를 보면 대충 짐작이 가능하다.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아무래도 현재 시세보다는 금액이 더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대변인의) 25억원 짜리 건물은 1+1이고 아파트에 상가도 나오는 경우"라며 "예를 들어 34평형을 하나 받고 25평을 하나 받고 상가까지 받으면 현재 주변 시세가 34평형이 18억원, 25평형이 14억에 상가가 7~8억원이라고 보면 대충 계산이 나온다”고 했다. 40억대 부동산 부자가 되는 것이다. 

그는 “정확히 상가가 얼마일지는 모르겠다”면서도 “실제 25억원 짜리면 현재 시세로 계산해도 10억원은 남을 것이다. 3~4년 뒤 분양할 때 경기가 안좋아 가격이 안올랐다 하더라도 상당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중개사무소 역시 “(김 전 대변인이 소유한)건물 감정가가 얼마 나왔는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9구역이 프리미엄이 많이 붙어있다. 아마 한 권리가에 10억 정도 더 얹으면 지금 시세로 볼 것이다”며 “당연히 수익은 나올 것이다”고 했다. 그는 “재건축은 상가는 제일 마지막에 분양을 해준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시세로 따질수는 없다”면서도 “다만 7구역 권리를 보면 보통 보증금 4000~5000만원(1층 기준)에 월세 300만~400만원 사이”라고 설명했다.

김의겸, 흑석동 건물 25억에 매입...최소 10억 이상 벌 것

김 전 대변인은 2018년 7월 2일 흑석동 복합건물을 25억 7000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매입자금은 KB국민은행 대출(10억 2080만원), 사인 간 채무(3억 6000만원), 흑석동 건물 임대보증금(2억 6500만원), 부인 퇴직금(2억 755만원), 기존 주택 전세금(4억 8000만원) 등으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 전 대변인의 서울 동작구 흑석동 복합건물(주택+상가)의 실거래가액은 25억5500만원이었으나 국민은행 담보대출 등 채무가 16억4600만원이었다.

▲ '관리처분계획인가' 받은 흑석동 90번지 일대에는 축하 플래카드가 걸렸다. ⓒ뉴데일리 DB

김 전 대변인은 흑석동 복합건물 구입으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자 “재개발이 완료되면 아파트와 상가를 받을 수 있다. 청와대를 나가면 별달리 수익이 없기 때문에 상가 임대료를 받아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정부가 재개발·재건축 투기 억제에 집중할 때 청와대 대변인은 거액의 빚을 내서 재개발지역 노른자 땅을 샀다”는 등의 논란이 거세지자 대변인 취임 13개월 만인 3월 29일 사퇴했다.

7월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수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 사항’에 따르면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재산은 6개월 전인 1월보다 약 3000만원 늘어난 14억4000만원에 그쳤다. 흑석동 복합건물의 실거래가액은 25억5500만원이었으나 국민은행 담보대출 등 채무가 16억6400만원이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