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김영환 "당 대표가 되면 다 내보내고 책임을 묻을 것"

입력 2018-08-29 13:45 수정 2018-08-29 13:45

김영환 바른미래당 대표 후보가 지난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인터뷰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김 후보는 당권파와 관련해 "새 정치라는 둥지에서 오물을 뿌리고 낡은 정치를 구현하는 부패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며 "내가 당 대표가 되면 이들을 다 내보내고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