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공교육 살리기 위한 '전국교육시민단체연합' 출범 선언

교육감 직선제 폐지, 학생인권조례 거부, 전면 무상 급식·보육 수정 촉구

강유화 인턴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6-04-04 13:31 | 수정 2016-04-04 14:58

학부모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단체와 교육 현장의 교직원들이 모여 학교 교육 개혁을 외치는 시민단체연합을 출범한다.

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가칭) 준비위원장 이희범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학부모교육운동을 해 온 사람들은 더 이상 국회나 정부에 교육개혁을 기대할 수 없음을 확신하고 있다"며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가칭)을 출범키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교육 소비자가 뭉치지 않으면 교육현장은 영원히 교육공무원 무사안일, 교사 집단 이기주의, 부실 교육이 진행될 수 있다"며 출범 목적을 밝혔다.

교학연에 참여하는 단체는 교육 관련 단체설립 1년 이상 또는 20인 이상 회원 단체이며, 교육현장에서 3년 이상 종사한 교직원과 개인 또는 법인, 교육개혁을 위해 현저한 공로가 있는 단체 및 개인 등 이다.

이날 전학연은 해결 의제 10가지를 공개했다. ▲교육감 직선제 폐지, ▲교원 경쟁 도입, ▲.전면무상급식·무상보육정책의 수정, ▲학교 비정규직 확대정책 반대, ▲학생인권조례 거부, ▲소규모 학교 통폐합, ▲청소년 유해 영상 방영하는 방송사 퇴출 및 광고사 불매 운동, ▲학교의 상향평준화 지지, ▲교육 다양화 지지, ▲학부모 참여 제도 마련 등 이다.

전학연은 "교육감직선제 이후 과도한 교육의 정치화, 전교조에 의한 이념지배와 학교비정규직 노조의 연례파업, 과도한 교원신분보장 등 수많은 교육문제가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교육개혁을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청와대나 교육부, 국회, 교육감 등 정권과 인물이 바뀌어도 국가운명이 걸린 교육문제를 진정으로 고민하는 사람을 찾아볼 수 없었다"며 "갈수록 교육공급자들 횡포와 무사안일은 극심하고 교육주체이자 주권자인 학생, 학부모는 철저히 외면당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전학연은 4월 중 참여단체 정리 후 창립을 위한 모임을 진행하고, 분기별 광역시도 순회 교육개혁포럼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