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PiFan]팬들의 환호에 답하는 배우 현빈

입력 2014-07-17 21:01 수정 2014-07-17 22:23

[제1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김영빈, 이하 PiFan)]가 17일 오후 개막식을 알리는 레드카펫 행사를 시작으로 11일간 대장정에 돌입했다.

개막식에 앞서 시작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많은 영화계 스타들이 참여해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개막작 [스테레오]의 막시밀리언 엘렌바인 감독을 시작으로 올해 [PiFan 레이디]로 선정된 심은경, [프로듀서스 초이스] 수상자 현빈과 손예진, [판타지아 어워드] 수상자 김우빈, [잇 스타 어워드] 수상자 조진웅, 임권택 감독, 정지영 감독, 배우 안성기, 명계남, 문성근, 채민서, 박규택 감독, 정유미, 연우진, 송재림, 도희, 오인천 감독, 강하늘, 김소은, 이동삼 감독, 심혜진, 전노민, 이한위, 박상민, 오타니 료헤이, 시라이시코지 감독, 아오이 츠카사, 김꽃비, 권소현(포미닛), 오인혜 등 영화인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부천시 원미구 중동에 위치한 부천체육관에서 오후 7시부터 시작하는 개막식에는 신현준과 유인나가 사회를 맡았다. 김만수 조직위원장(부천시장)의 개막선언과 김영빈 PiFan 집행위원장의 환영인사, PiFan레이디(홍보대사) 심은경의 인사말로 이어진다.

올해 개막작은 현재와 과거,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넘나들며 고전적 장르의 관습과 한계를 판타지적으로 새롭게 해석한 [스테레오(막시밀리언 엘렌바인 감독, 독일)]가 상영된다.
 
1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48개국 210편의 다양한 장르영화로 관객을 찾아갈 영화 축제 PiFan은 오는 27일까지 11일간 부천 일대에서 열린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