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의학> 오메가-3, 뇌졸중 손상 억제

입력 2011-08-27 09:53 | 수정 2011-08-27 10:16
생선 등에 많이 들어있는 오메가-3 지방산이 뇌졸중 발생 후 뇌손상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라발 대학의 야스나 크리즈(Jasna Kriz) 박사는 오메가-3 지방산 중 하나인 도코사헥사엔산(DHA)이 뇌졸중에 의한 뇌손상을 크게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사이언스 데일리가 26일 보도했다.

크리즈 박사는 뇌졸중을 유발시킨 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만 3개월 동안 DHA가 함유된 먹이를 준 결과 DHA 그룹이 대조군에 비해 뇌졸중에 의한 뇌손상이 25%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DHA 그룹은 대조군에 비해 염증을 자극하는 분자의 밀도가 낮은 반면 세포사멸을 억제하는 분자들은 증가했다고 크리스 박사는 말했다.

이는 DHA가 뇌 조직에서 강력한 항염증 효과를 발휘해 뇌신경을 보호하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뇌졸중(Stroke)' 최신호에 실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