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성폭행범도 인권? 개들이 화낼라"

입력 2006-02-21 11:55 수정 2009-05-18 15:15

초등학교 여학생이 한동네 주민인 50대 성추행 전과자에게 성추행을 당하고 살해당한 사건과 관련, 성폭력 범죄자들의 행동을 제한할 전자팔찌제 도입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지만  참여연대(공동대표 박상증 목사)는 ‘전자팔찌제는 이중 처벌을 금하는 원칙에도 벗어나고 가해자의 인권과 사생활 침해를 가져올 수 있다'며 여전히 반대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피해자의 인권을 생각하지 않은채 추상적인 인권만을 언급하는 참여연대의 태도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2일 오후 현재 참여연대 인터넷 게시판에는 200여건이 넘는 네티즌의 항의글이 쇄도하고 있다.

참여연대 인터넷 게시판의 ‘참인권’은 “언제부터 사람과 개가 동일시 됐느냐”며 “개들이 ‘우리가 성폭행범보다 못한게 뭐 있느냐’고 따질 지경이다. 개보다 못한 인간에게 무슨 인권이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참여연대는 전자팔찌와 화학적 거세에 반대하지 말라. 단 1분이라도 피해자의 마음으로 돌아가 진정한 인권이 무엇인지 생각해보라”고 일침을 놨다.

‘딸가진엄마이면서여자’는 “참여연대가 진정 성폭행범의 인권을 싸고 돌며 범죄를 장려할 의도라면 차라리 참여연대의 딸들을 순번대로 바치고 참여연대 내에 성폭행범 쉼터를 개소하라”고 말했다.

‘풍경소리’는 “이번 사안은 절대 냄비끓듯 하는 여론몰이가 아니다”며 “재범의 우려가 있는 자들을 국가가 관리해야 한다는건 국민의 당연한 권리가 아니냐. 언제까지 인권 운운하며 사회악을 그대로 방치할 것이냐. 상습범죄자들이 거리를 활보하며 선량한 국민들의 가정을 하루아침에 풍비박산을 만들어버리는데 아직까지 인권 타령이냐”고 성토했다.

‘.....’은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하에서 울겠다”며 “위안부 할머니들이 몹쓸 짓을 당한지 100년도 지나지 않았다. 생존하신 위안부 할머니들도 아직 그때의 충격을 잊지 못하고 있다. 그만큼 성폭력을 뼈저리게, 빠지지 않는 못같은 범죄다. 참여연대가 그런 말을 하고도 위안부 할머니들을 똑바로 쳐다볼 수 있느냐”고 물었다.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살다왔다는 ‘한때는 참여연대 지지했던 이’는 “참여연대 회원이었다는 사실이 부끄럽다”며 “미네소타에서는 성폭행범이 이사를 오면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과 공무원들이 경고문을 여기저기에 써붙인다. 얼마나 인권이 존중되는지 나같이 범죄를 두려워하는 평범한 시민은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참여연대가 진정한 인권단체라면 평범한 시민이 맘 편히 살수 있는 인권 보장을 위해 노력을 해 달라”며 “시대가 바뀌어 가는데 제발 참여연대도 사고의 틀을 좀 바꿔 보라. 세상에 존재하는 것 자체로도 ‘무기’인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