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재명 고소하고 경기도청 항의방문… 野, '대장동 게이트' 강공

신영수 전 의원 "내가 LH 공영개발 포기 압박?"…이재명 등 3명 고소
국민의힘 국토위원 12명, 13일 경기도청·성남시청 잇달아 항의방문

입력 2021-10-13 18:50 | 수정 2021-10-13 18:50

▲ 국민의힘이 1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다. 이재명 후보 관련 자료사진. ⓒ뉴데일리 DB

국민의힘이 1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대상으로 공세를 강화했다.

신영수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신 전 의원이 과거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상대로 대장동 사업 포기를 압박했다'고 주장한 이재명 후보를 고소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경기도 국정감사를 앞두고 경기도청을 항의 방문했다.

신영수 전 의원, 이재명·김병구·강득구 고소

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이 후보, 김병욱·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민희 전 의원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신 전 의원이 문제 삼은 것은 자신이 LH 사장을 상대로 대장동 공영개발 포기를 압박했다는 이 후보 등의 발언이다. 이 후보는 지난 9월14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신 전 의원이 (2009년) 국정감사에서 LH 사장에게 공영개발 포기를 압박했고, 결국 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해 민간 개발업자가 수천억원대의 이권을 차지할 길이 열렸다"고 주장했다. 

신 전 의원은 김병욱 의원 등이 다수의 언론매체를 통해 "신 전 의원이 압력을 행사해 대장동 사업이 민간 개발로 바뀌었고, 신 전 의원은 대장동에 땅도 갖고 있다"고 말한 부분도 지적했다. 신 전 의원은 이와 관련 "국회 속기록을 보더라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 등은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대장동 관련 비리로 궁지에 몰리자 책임을 돌리기 위해 허위사실을 꾸며 비방하고 있다"고 비난한 신 전 의원은 "공영·민영방식을 결정하는 것은 성남시장이지 국회의원이 바꿀 수 있는 권한은 없다"고 부연했다. 

신 전 의원은 "대장동에 토지를 소유하면서 LH에 대장동 토지의 공공개발 계획을 포기하도록 압력을 넣어 개발이익을 불법 취득하려고 했다는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국민의힘, 경기도청 항의방문

국민의힘은 이날 경기도청 등을 항의방문하는 등 공세를 강화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도 경기도가 관련 자료 제출에 소극적이라는 이유에서다. 경기도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는 18일(행정안전위원회)과 20일(국토교통위원회)로 예정됐다. 

김도읍 국민의힘 정잭위 의장을 비롯,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정무위원회·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 12명은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잇달아 항의방문했다. 

김 정책위 의장은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만나 "국정감사는 국민께 경기 도정이 어떻게 이뤄지는지에 대한 보고로 ,이재명 후보의 성남시장 8년, 경기도지사 4년 동안 행정 부패, 무능을 낱낱이 국민께 보고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