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어마어마한 상황 두고 그냥 대선 치르면 나라 아냐… 곧바로 특검 수사를"
"싸게 후려쳐서 사고 비싸게 판매한 배임 범죄… 시장이 재가한 것 아닌가"
"조국비리를 검찰개혁으로 호도한 것처럼 덮어씌워…'조국 시즌2' 만들어"
"제가 대통령 되면 화천대유 주인은 감옥간다"… 진상 철저규명 강조

입력 2021-09-28 17:25 | 수정 2021-09-28 18:14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이종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은 처음부터 누구에게 이익을 주기 위해 설계가 된 것이고, 볼 것도 없다"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이낙연 후보 중 누구와 경쟁하는 것이 내가 유리한지 알 수 없고, 그런 생각도 안 하지만 이 사건은 즉각적으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장동 개발, 시장 모르게 이뤄질 수 없는 사업"

윤 후보는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관련됐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본인(이 지사)이 설계자라고 했다. 그리고 본인이 설계자일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시장이 재가한 것 아닌가. 시장 모르게 이뤄질 수 없는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가 특검을 반대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이런 어마어마한 상황을 두고서 그냥 대선을 치르면 나라가 아니다"라며 "특검은 시간의 싸움이다. 이 사건은 3개월 갖고도 안 된다"고 즉각적인 특별검사를 통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 지사는 전날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주 관련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야당의 '대장동 특검' 도입 요구에 "적폐세력의 수법이다. 시간 끌기 특검은 안 된다"고 반대한 바 있다.

윤 후보는 '화천대유 비리 의혹에 대해 법조인을 비호한다'는 유승민 후보 측 주장에는 "참 웃기는 얘기다. 나만큼 검찰 간부 많이 사법처리한 사람이 어디 있느냐"며 "내가 그런 관계를 따질 것 같으면 대선에 나오지도 않았다. 검사 때나 지금이나 공익을 위해 일할 뿐"이라고 일축했다.

"덮어씌우기 여론전으로 조국사태 시즌2 만들어"

윤 후보는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대장동 의혹에 관해 끝까지 진상규명을 한다는 계획이다. 유 후보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누가 보더라도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다. 본인이 설계자라고 자백하고 사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는가"라고 적었다.

이어 "저들은 덮어씌우기의 달인들이다. 상식과 공정, 정의를 짓밟았던 조국 비리를 검찰개혁을 내세워 여론을 호도하고 사건의 본질을 변질시키려 했던 것과 똑같은 덮어씌우기 여론전을 펴 '조국사태 시즌2'를 만들고 있다"고 질타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수사 방향도 제시했다. "핵심이자 출발점은 공영개발로 땅값을 후려쳐서 강제수용해 땅 주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팔 때는 분양가상한제를 피해 비싸게 분양해 다수 분양자들에게 피해를 준 수천억원 배임범죄"라는 설명이다.

이어 "이런 사건은 대부분 실무 선에서 꼬리 자르기 하는 것을 돌파하는 수사가 어려운데, 본인(이 지사) 스스로 방송에 나와 설계자라 했으니 꼬리 자르기도 안 된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정권교체를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아 대한민국을 온통 대장동 아수라판으로 만들 것"이라며 "이는 역사에 죄를 짓는 일"이라고도 우려했다.

"제대로 된 수사팀이나 수사 의지만 있다면 다 밝혀질 범죄이고, 이미 언론 취재로 많은 부분이 드러났다"고 전제한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고, 화천대유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