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언론재갈법 찬성하세요?" 설문조사에… 답변 거부한 이재명

KBS 노조 '언론중재법 개정안' 대선 예비후보 설문조사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황교안·안상수 "언론재갈법 반대"
이낙연·추미애·최재형·하태경 '무응답'… 김두관만 "찬성"

입력 2021-09-24 11:07 | 수정 2021-09-24 11:52

▲ 내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민주당의 대선 예비후보들이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찬성하거나 여론조사에 답변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반면 국민의힘 주자들은 대부분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반대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언론독재법 철폐 범국민공투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대선 예비후보 여론조사에 "답변을 거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의 여타 예비후보들은 개정안에 찬성하거나, 공개 질의에 응답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 사실상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반대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KBS노동조합(위원장 허성권)이 이끄는 '언론독재법 철폐투쟁을 위한 범국민 공동투쟁위원회(위원장 이영풍, 이하 '공투위')'가 제20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여·야 예비후보들을 상대로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찬·반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하태경 의원을 제외한 국민의힘 경선주자 모두 '개정안에 반대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동일한 입장을 밝혔다.

반면 민주당 예비후보들은 대부분 답변 마감 시한인 23일 낮 12시까지 '무응답'으로 일관했고, 김두관 의원만 개정안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답변을 거부했고, 박용진 의원은 여야 8인 협의체의 최종 협의가 끝나는 오는 26일 이후 별도의 의견을 내기로 했다.

'언론중재법 개정안' '징벌적 손해배상제' 찬성… 김두관이 유일


공투위는 여·야 대선 예비후보들이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어떤 견해를 갖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지난 13일 주요 대선 예비후보 13명의 캠프 측에 관련 질의서를 내용증명 형식으로 보냈다.

공투위는 이 질의서를 통해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찬성하는지 △개정안 내용 중 '징벌적 손해배상제'에 찬성하는지 △오는 27일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이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예비후보들에게 물었다.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징벌적 손해배상제'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문항에서 "둘 다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예비후보들은 국민의힘 후보들이었다.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황교안·안상수 등 6명의 예비후보들이 이 같은 입장을 견지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앞서 국회 앞에서 벌어진 범국민 필리버스터에 참석해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이번 조사에는 응하지 않았다.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징벌적 손해배상제'에 찬성한다는 예비후보는 민주당의 김두관 의원이 유일했다.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밝힌 예비후보들도 국민의힘 소속이었다.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황교안·안상수 등 6명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여기에 반대한 예비후보는 김두관 민주당 의원뿐이었다.

국민의힘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하태경 의원은 민주당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총리, 추미애 전 법무장관과 마찬가지로 마감 시한까지 답변을 보내지 않았다.

공투위 "국민과 함께 전사적 투쟁… '언론재갈법'에 맞설 것"

24일 이영풍 공투위원장은 "이번 조사 결과 국민의힘 예비후보들은 대부분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반대했고, 본 법안이 오는 27일 국회를 통과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답한 반면, 민주당 후보 대부분은 반대 입장을 표명하거나 답변하기 어렵다고 밝히는 등 사실상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반대하지 않는 입장을 견지했다"며 "지극히 우려스러운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공투위는 국회 앞 범국민 필리버스터 반대 투쟁을 포함해 국민과 함께하는 모든 투쟁을 전사적으로 벌여 '언론재갈법'에 맞설 것"이라며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찬성하는 대선 후보들에게는 알 권리를 침해당하는 국민의 여론이 무엇인지를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