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칙대로"... 한국당 전당대회 27일 확정

"물리적으로 연기 어려워... 일부 후보 보이콧, 상정할 필요 없어"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2.08 19:10:24
▲ 지난 2017년 경산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당대표·최고위원 선출 제2차 전당대회 대구경북합동연설회. ⓒ뉴데일리DB

미북회담과 일정이 겹쳐 '연기 가능성'이 점쳐졌던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예정대로 27일 진행된다. 한국당 선관위는 8일 오후 회의를 열고 "물리적으로 시점을 연기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강행'을 공식화했다.  

박관용 당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후 5시경 비상대책회의 직후 브리핑을 열고 "당 안팎의 사정 등 여러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박관용 위원장은 "후보들의 요구를 청취했으나 준비하는데 여러 어려움이 있다"며 "여론조사 및 TV토론회 등 이런 것들을 미리 다 조정해놨고 대회 장소 변경은 특히 어려워 물리적으로 일정 연기가 상당히 힘들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보이콧 선언한 당권 주자들은…

2.27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홍준표, 오세훈, 심재철, 정우택, 주호영, 안상수 등 6명의 후보들은 "전당대회 일정이 연기되지 않으면 보이콧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황이다. 컨벤션 효과 반감을 우려한 것이다.

이들은 일정 연기를 강하게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합동연설회를 6회 이상 시행하고, 전당대회 일정은 최소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황교안 전 국무총리 측은 "원래대로 27일에 해도 된다"고 주장했고, 김진태 의원은 "당의 결정을 따르겠다"며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박관용 선관위 위원장은 '특정 후보에 유리하다'는 일부 지적과 관련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또 "(보이콧은) 우리와 상관없다. 본인들의 생각일 뿐"이라며 "우리는 그저 전당대회 일정 연기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지 일부 후보들의 보이콧에 상정해서 할 필요가 없다"고 잘라말했다.

당초 "당 결정을 따르겠다"고 밝혔던 김진태 의원은 이날 전대 일정 발표 직후 "환영한다. TV토론 늘어나서 좋고 합동연설회 안 줄어들어서 좋다. 전대일은 아쉽지만 어쩔 수 없는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선관위 발표 이후 "실제적 효과 면에서도 원안을 지키는 게 더 낫다. 미북정상회담의 콘텐츠는 결국 28일 발표된다. 27일 이전에 모든 것이 이뤄지는 후보들 간의 TV토론이나 연설회 일정 등을 감안하면 오히려 27일 일정을 지키는 게 효과 면에서도 합리적인 판단"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