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답없는 北, 가슴앓는 靑… '정상회담' 연기되나

18일 남북회담 4일 앞두고 北 묵묵부답… 오늘 응답없으면 차질 불가피

임재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9.13 18:12:28
▲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만난 모습. ⓒ청와대 제공
오는 18일 열기로 합의한 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닷새앞으로 다가왔지만 의전 등 사전 조율을 위한 실무회담이 열리지 않고 있다.
청와대도 초조한 기색이 읽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 적신호가 켜진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는 상황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 실무회담 개최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실무회담에 가기 한참 전에 알려드리고 가겠다"며 "(실무회담에) 몰래 가는 일은 없다. 일정은 미정으로, 확정되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실무회담, 늦어도 12일엔 열렸어야 했는데

청와대 관계자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 6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언급과는 달리 실무회담 개최가 계속해 지연됐기 때문이다. 지난 5일 대북특사 자격으로 북한으로 방북했던 정의용 실장은 북한과 합의사항을 발표하면서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빠르면 10일 늦어도 12일에는 실무회담이 열렸어야 하지만 현재까지 북한으로부터 실무회담 제안에 응답이 왔다는 이야기는 나오지 않는 상황이다.

만일 13일 역시 북한이 실무회담에 대해 응답하지 않을 경우 남북정상회담의 개최에도 차질을 빚을 수 있다. 남북 정상회담이 나흘 앞인데도 세부 일정·의전 의전·통신·보도 등 필수적인 요소에 대한 조율이 전혀 없는 상태가 되는 상황이 되기 때문이다. 청와대 측이 당혹스러울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때문에 남북정상회담 자체가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도 일각에서는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9월 말 추석을 전후로 유엔 총회에 참석키로 한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기로 약속까지 해놓은 상태여서 이를 바꾸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렇게 보면 현재 예정된 18일~20일에서 남북정상회담 날짜가 연기된다면 9월 내 개최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게 된다.

유엔총회서 트럼프와 만나기로

여기에는 최근 미국에서 북한 비핵화 관련 발언이 잇따르는 것과도 연관이 있어 보인다. 남북문제가 풀리려면 근본적으로는 북핵 문제에 대한 미국·북한 간 교착상태가 풀려야 하는데, 최근 미국이 북핵 문제에 대해 다시 강경한 자세를 취하고 있어서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은 현지시각으로 지난 12일 "남북한 관계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밀접하게 연결돼 개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재차 언급했다. 비록 원론전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지만 오는 14일 오전 10시 30분에 개성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개소하는 시점에서 비핵화 논의가 진전되지 않고 있음을 상기시키는 의미도 있다는 것이 외교가의 중론이다.

미국의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 역시 지난 11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난 자리에서 "엄청난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대중 정권 때는 회담 하루 연기

청와대는 그간 침착한 모습으로 일관해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시간적 여유가) 없으면 없는 대로 맞춰서 할 것"이라고 했다.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 되기 전까지는 최대한 가능성을 열어놓겠다는 태도로 해석됐다.

따라서 늦어도 이번주말 안에는 실무회담 개최 여부가 분명하게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그간 돌발행동을 해온 사례도 적지 않아, 이를 감안하면 아직 속단하기는 이른 부분도 있어서다. 지난 2000년 김대중 정부의 경우, 남북정상회담 자체가 하루 연기된 전례가 있다. 원래 발표된 일정은 6월 12일부터 14일까지였지만 북한 측이 준비 부족을 이유로 하루 연기를 통보, 6월 13일부터 시작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