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2석, 판 커진 재보선...여야 “지면 끝장” 사활 건 선거전

막판 김기식 검증 부실, 김경수 댓글 공작 의혹 ‘중대 변수’ 급부상

이상무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5 14:43:23
▲ 국회 본회의장.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지역이 벌써 10곳에 달하면서 '미니총선'급으로 판이 점점 커지고 있다. 재보선 결과에 따라 원내 1당이 뒤바뀔 수도 있어, 이번 선거가 향후 정국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 유리한 구도로 관측되는 지방선거 판세는 언제 뒤집어질지 모른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최근 불거진 '미투 운동'에 이어 '김기식 논란'과 '김경수 의원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이 정국의 주요 이슈로 급부상했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선거 전인 지금도 원내 1당 지위가 흔들린다는 상황에 노심초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방선거를 59일 앞둔 15일 기준 재보선이 확정된 곳은 모두 7곳이다.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울산 북구, 전남 영암·무안·신안군, 광주 서구갑, 충남 천안갑 등이다. 

현역 의원들이 줄줄이 지역구를 비우고 광역단체장 후보로 출마하는 점도 보궐선거 지역을 늘어나게 하는 요인이다. 민주당에서는 경남지사 후보로 추대된 김경수 의원의 경남 김해을, 충남지사 후보로 선출된 양승조 의원의 충남 천안병이 보선 지역으로 각각 추가됐다. 자유한국당에는 이철우 의원이 경북지사 후보로 확정되면서 그의 지역구인 경북 김천이 비워졌다.

여기에 민주당 현역 의원 중 서울시장에 출마한 박영선·우상호 의원과 경기지사에 출마한 전해철 의원, 인천시장 예비후보로 나선 박남춘 의원 등 4명이 아직 경선을 치르고 있어 결과에 따라 보선 지역은 최대 12곳으로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재보궐 선거 지역이 전국에 고르게 퍼져 있어, 승패 결과가 갖는 정치적 의미 역시 남다르다. 때문에 여야 정치권은 당 운영을 선거 체제로 전환하고,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현재 민주당의 의석은 121석으로 116석의 한국당 보다 5석이 많다. 지방선거 투표용지의 기호 순번은 후보자 등록이 끝나는 다음 달 25일 국회의원 의석 수를 기준으로 정하는데,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국회의원직을 사퇴할 민주당 의원 수가 5명을 넘지 않기 때문에 민주당의 기호 1번은 사실상 확정된 셈이다. 

민주당은 최근 야당의 비판을 받으면서도 성추행 의혹을 받는 ‘민병두 의원 사퇴서 본회의 안건 상정’을 막으며 '의석 수 지키기'에 골몰하고 있다. 당 지지도를 위협할 가능성이 있는 사태의 추이도 지켜보며 지방선거 여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에 더해' 당원 댓글조작' 사건이 미칠 부정적 여론을 의식한 판단이다.

실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 지난 12일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66.2%로 지난주 대비 1.9% 포인트 감소했다. 70%대로 고공행진을 이어오던 문 대통령 지지율이 최근 김 원장을 둘러싼 야당의 공세에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이에 더해 자유한국당이 김기식 논란과 당원 댓글공작에 국정조사, 특검까지 주장하며 공세를 한층 강화하고 있어 여론이 악화될 경우, 선거에 임하는 민주당의 부담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리얼미터> 여론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에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 걸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 응답률은 5.2%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