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국정조사 가나… 김성태 "모든 갑질 밝히겠다"

김성태 "정치자금 민주당 모임에 기부, 위법 소지… 靑 인사시스템 검증 필요"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1 10:34:45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돈으로 이른바 '여(女)비서 대동 황제외유'를 다녀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불길이 청와대와 여당 전체로 번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1일 국정조사와 국회 청문회를 병행해 김기식 원장을 둘러싼 모든 갑질 의혹을 밝히겠다고 선전포고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식 원장이 19대 국회 임기 10일 앞두고 본인의 남은 정치후원금을 민주당 국회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후원한 내용을 두고 정부·여당을 강하게 밀어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김기식 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정치자금회계보고서 따르면 자신의 정치자금으로 더좋은미래와 자신이 설립한 더미래연구소에 매월 20만 원 씩 월 회비 납입한 데 이어 19대 임기 끝나가던 2016년 5월 19일에는 더좋은미래에 5천만 원을 한꺼번에 계좌이체 했다"고 밝혔다. '더좋은미래'는 민주당 국회의원 모임이다. 

그는 "김기식 전 의원이 설립하고 일인당 수강료 600만 원의 고액 수강료 개설한 더미래연구소는 더좋은미래의 정책연구소"라며 "김 전 의원실 사무실에 (연구소를) 두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김기식 전 의원은 정무위 간사를 악용해 더미래연구소 통해 유관기관들로부터 매년 국정감사 직전 1억 8천 만 원 상당의 수강료를 챙기고 19대 임기를 열흘 남겨둔 5월 19일에는 정치후원금 5천만 원을 셀프후원한 것"이라며 "민주당 의원들의 임의단체인지, 연구기금을 기부받을 수 있는 법인인지 확인해야 하며 기부받을 수 있는 대상인지도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또 김기식 원장이 임기 만료 시점에서 자신의 정치자금으로 약 2200만 원을 보좌진 퇴직금으로 지급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와 관련 "정치자금은 의정활동에 쓰여야 하는만큼 정치자금에서 인출할 수 있는 건 아니라고 보인다"며 "땡처리 나눠 먹기 하고 다단계 돈세탁을 한 정황이 의심되는 만큼 정치자금법 위반 및 업무상 횡령의 소지가 없는지 명명백백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자신의 김 모 비서와 함께 유럽으로 정치자금 땡처리 외유를 떠나면서 나머지 정치자금도 땡처리 정황 드러난 만큼 검찰도 신속하고 명확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김기식 원장의 잇따른 갑질 논란과 관련해 김 원장을 임명한 청와대의 인사시스템도 국정조사를 통해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는 김기식 원장을 지키기에만 혈안 되어있다"며 "그를 누가 추천했고 어떻게 검증했으며 재검증은 어떻게 했는지 철저히 따지는 국정조사를 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또 참여연대에서 김기식 원장과 함께 활동했던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이 직접 김 원장의 출장 등 모든 활동이 "적법하다"고 판명한 것도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참여연대 민정수석의 검증, 대변인의 해명도 다 거짓"이라며 "언제까지 대한민국 국회는 이렇게 내팽개치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이 김기식 하나만을 위해서 대한민국을 위해서 이렇게 힘들고 어렵게 하고 가는지 자유한국당은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