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외유 김기식 구속하라" 한국당 총공세

김성태 "조국 '참여연대면 만사오케이'라고 검증 안했다면 책임져야"

정도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08 16:50:09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이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한국당은 8일 함진규 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김기식갑질의혹진상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더불어민주당 전 국회의원)의 이른바 '황제외유' 의혹을 둘러싸고, 호기를 맞이한 자유한국당이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검증을 책임진 조국 민정수석비서관 등을 향해 총공세를 펼쳤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8일 오후 국회서 긴급기자간담회를 열어 "김기식 원장의 화려한 갑질 의혹은 참여연대 출신 갑질의 달인이었음을 보여준다"며 "청와대의 인사참사"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자리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2014년 보좌관을 대동하고 한국거래소의 예산으로 우즈베키스탄 외유 △2015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부담으로 여비서와 유럽 외유 △같은해 5월 우리은행 비용으로 중국과 인도에 외유한 의혹 등을 열거하며 "이 정도라면 (금융감독원이 아니라) 서울중앙지검으로 보냈어야 했다"고 조소했다.

아울러 지난 2015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부담으로 여비서와 유럽에 외유한 것과 관련해, 김기식 원장의 해명을 향해서는 "얼마나 웃기는 이야기를 하는지 모른다"고 일축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기식 원장이) 여비서와 외유를 갔는데도 불구하고, 새누리당 (당시 김용태) 간사가 같이 가지 않으려 해서 그 비용을 처리하려고 여비서를 데리고 갔다고 하더라"며 "도대체 국민을 어떻게 보고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는가"라고 질타했다.

이날 긴급기자간담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기식 원장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과, 검증 책임을 지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을 향해서도 칼끝을 겨눴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로지 코드인사로 참여연대 출신이면 '만사 오케이'라는 묻지마 인사, 끼리끼리 인사가 김기식 원장과 같은 인사대참사를 야기한 근본 원인"이라며 "참여연대 출신 조국이 역시 참여연대 출신인 김기식 원장의 인사검증을 회피했다면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기식 원장의 이른바 '황제외유' 의혹을 가리켜 "과거 20세기였던 1991년에 여야 의원 3명이 로비성 외유를 제공받아 구속되고 징역형을 받은 사건과 동일한 갑질 외유 사건"이라며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앞에 사죄하고, 뇌물과 직권남용·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 조치하라"고 압박했다.

한국당은 이날 함진규 정책위의장을 단장으로 긴급히 김기식갑질의혹진상조사단을 구성하고, 추가 제보를 검토하는 한편 지금까지 드러난 의혹을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단장으로 위촉된 함진규 의장은 "김기식 원장의 갑질 이력이 점입가경"이라며 "금융기관을 감독하는 막강한 자리인데, 국민에게 너무나 많은 실망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나아가 "당에 제보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청와대는 하루 속히 김기식 원장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