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현주, '여도'로 첫 연극 데뷔…혜빈정씨 役 발탁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26 11:18:15

배우 공현주가 데뷔 이래 연극 무대에 첫 도전한다.

공현주는 연극 '여도'에서 단종과 서로 마음이 통했으나 세조의 눈에 띄는 바람에 온전한 사랑을 이루지 못하는 비련의 여주인공 '혜빈정씨' 역을 맡았다.

혜빈정씨는 단종을 향한 마음을 지키면서도 후대의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온갖 고초를 이겨내는 강인한 성품을 지닌 여인이다. 

연극 '여도'는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과거 단종의 시점과 현재 세조의 시점을 오가며 단종의 죽음을 서서히 파헤치는 작품이다. 

이성이 단종의 죽음에 가까이 다가가면서 자신의 뿌리와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는 과정이 비중 있게 담기며, 미스터리 스릴러 형식의 추리 사극으로서 관객에게 생생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공현주는 극중 아들 이성의 안위를 늘 걱정하는 뜨거운 모성애를 지닌 어미로서 인물의 다양한 측면을 조명하며 작품의 무게 중심을 잡아갈 예정이다.

공현주는 "가상 인물이긴 하나 무수리에서 후궁에 오르기까지 굴곡진 삶을 걸어온 혜빈정씨 역에 몰입해 차분한 인품과 단아한 아름다움으로 무대 위에서 관객과 소통하겠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연극 '여도'는 2018년 1월 13일부터 2월 25일까지 서울 양재동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관람료 6만6000~9만9000원. 문의 1800-7382.

[사진=젤리피쉬]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