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2018년부터 '북한 내 인권침해' 본격 조사

북한인권기록센터 "시범조사 진행 중…방법·항목 구체화 예정"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0.09 14:36:09
정부가 국군포로와 납북자, 이산가족에 대한 북한의 인권침해 사례를 두고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조사를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16년 9월 28일 오전 '북한인권기록센터 현판식'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통일부가 국군포로와 납북자, 이산가족에 대한 북한의 인권침해 사례를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조사를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일부 산하 북한인권 기록센터 관계자는 9일 “시범 조사는 현재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조사 방법이나 항목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라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고 한다.

통일부 북한인권기록센터에 따르면, 북한 당국의 인권침해 조사 대상은 국군포로, 납북자 본인과 이들 가족 가운데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도 포함된다고 한다.

조사 항목으로는 국군포로와 납북자라는 이유로 북한에서 고문을 당했는지, 北노동당 가입이나 직업 선택 등에 있어서 어떤 차별을 받았는지 등이 예상되고 있다고 한다.

이산가족에 대한 인권침해 조사도 이뤄질 예정이라고 한다다. 통일부 북한인권 기록센터는 가족 중 일부가 6.25 전쟁 중 월남했다는 이유로 북한에서 차별을 받았는지 등을 조사한다고 한다.

북한인권 기록센터는 2016년 9월 통일부 산하 기관으로 설립됐다. 센터은 북한인권법에 근거, 북한 주민의 인권실태 조사·연구 및 국군포로, 납북자, 이산가족과 관련된 사항을 수행하게 돼 있다.

북한인권 기록센터는 그동안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 있는 탈북자를 대상으로 북한 주민의 인권 실태 조사에 주력해 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