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반발… "개혁이란 이름으로 전 정권 정치보복"

민주당 "국정원 개혁, 저항하면 참혹한 결과 맞을 것"

우상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관여 의혹 재차 거론

이길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19 11:39:04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가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과 관련해 박근혜 정부 뿐 아니라 이명박 정부도 관여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같은 당 김병기 의원은 국정원 개혁에 강한 의지를 보이면서 "칼을 들고 저항하면 이쪽에선 총을 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집권 여당으로 올라선 민주당이 과거 정부와 보수진영을 두고 대수술을 예고한 것이다.

우상호 전 원내대표는 19일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국정원의 'SNS 장악 보고서'에 대해 "2011년 10월 재보궐선거 당시 내가 한 발언이 어떻게 국정원에 넘어간 건지, 도청을 한 것인지 밝혀야 한다"며 "국정원 사찰이 분명하다. 국내정치 개입인 만큼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정원이 최고통치권자가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 내용을 보고서로 만들리 없지 않나, 틀림없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정무수석 라인을 통해서 보고됐다고 확신한다"며 "작성한 실무자를 검찰조사 해야한다"고 말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이자 국정원 출신인 김병기 의원은 "방해 세력은 누구도 좌시하지 않겠다"며 국정원 개혁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 의원은 지난 18일 '중앙일보'와 만나 "저항 세력이 있다면 그 대가가 어떤 건지 보여줄 것이다. 단언컨대 참혹한 결과를 맞을 것"이라며 "과거엔 국정원을 잘 모르는 외부 사람들이 개혁을 시도했지만, 나는 조직을 훤히 꿰고 있다"고 경고했다. 

정부와 여당의 칼 끝에 선 국정원은 스스로 자세를 낮추는 분위기다. 국정원은 사실상 현 정부의 지휘에 따라 지난달 '적폐 청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7대 정치개입 사건을 재수사한다고 밝혔다. 7대 사건은 ▲SNS 댓글 사건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 ▲보수단체 지원 의혹 ▲박원순 서울시장 문건 의혹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의혹 ▲불법 해킹 의혹 등이다. 

자유한국당은 국정원의 테스크포스 구성을 "과거 사건을 미화하고 조작하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권력 일탈'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지난 12일 "국정원이 검찰 수사를 재조사한다는 건데 (국정원에는) 그런 기능이 전혀 없다"며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에 대해서도 "개혁이라는 이름으로 전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을 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