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통진당 출신 막말에 "황당무개 헛소리" 강력 반발

與 "강동원 몸에 통진당 피가.. 제명-문재인 사과!"

괴담을 국회 본회의장에서 버젓이 유포하디니.."종북숙주 통진당의 피가 흐른다"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5.10.14 11:57:42

▲ 통진당 출신의 강동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뉴데일리DB


 
구(舊) 통진당 출신의 강동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대선 개표조작 괴담을 공개적으로 유포한 것과 관련, 새누리당 지도부가 강 의원의 사과와 문재인 대표의 입장 표명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특히 새누리당 초재선 쇄신모임 소속 10여명의 의원들은 강동원 의원의 제명과 문재인 대표의 즉각적인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강동원 의원이 '태어나지 말아야 할 정권' 등의 막말을 했다"며 "황당하고 시대착오적인 엉뚱한 궤변"이라고 규탄했다.

특히 원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대통령 뽑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국기를 흔드는 발언이다. 이런 황당 주장에 대해 중앙선관위도 조목조목 반박하며 입장을 표명했다"며 강동원 의원 공식 사과와 문재인 대표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심재철 의원도 "강동원 의원이 황당무개한 헛소리를 했다. 대선이 지난지가 언제인데 대선 개표 부정타령이냐"고 목소리를 높이며 "박근혜 대통령이 정통성이 없다니, 박 대통령 뽑은 국민들을 능멸하는 비열한 짓"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앞서 강동원 의원은 전날 대정부질문이 열리던 국회 본회의장에서 황교안 총리를 향해 "박정희 대통령은 군사쿠데타로 권력을 잡고, 박근혜 대통령은 선거쿠데타로 권력을 잡았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그는 또 "박근혜 대통령은 정통성이 없다"며 "국민의 이름으로 대법원장에게 18대 대선 무효 재판을 속개할 것을 요구한다"고 막장 궤변을 늘어놨다.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의 그늘에 숨어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진실인 것처럼 호도하며 국회에서 괴담을 버젓이 유포한 것이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이장우 대변인은 "강 의원의 몸에는 해산된 통합진보당 종북주사파의 피가 흐르는 것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뉴데일리DB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 10여 명은 한발 더 나아가 '강동원 제명-문재인 대표 사과'를 촉구했다. 당 소속 의원의 막장 행태에 문재인 대표가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전날 본회의장에 있던 저는 강동원 의원 발언을 직접 듣는 순간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며 "트위터에서나 떠돌던 수준 이하 괴담을 대한민국 제1야당 국회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입에 담은 것"이라고 개탄했다. 

야당 지지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외면을 받아 온 괴담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울려퍼지는 않는 황당한 사태가 벌어졌다는 것이다. 

하태경 의원은 아울러 이날 초·재선 모임인 '아침소리' 공동 성명서를 통해 "강동원 의원 발언은 야당의 괴찾사(괴담을 찾는 사람들) 역사에도 길이 남을 역대급 괴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표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동원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럼에도 새정치연합은 "강 의원의 개인 의견"이라며 꼬리부터 자르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하태경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은 발언 사전 조율도 하지 않고 대정부 질문자를 선정하고 방치한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그러고 보니 강 의원은 통진당 출신이다. 진짜 가지가지 하는 야당"이라고 꼬집었다.

성명서에는 김영우 안효대 조해진 강석훈 김종훈 박인숙 이노근 이완영 이이재 서용교 하태경 의원 등 11명이 함께 했다. 

한편 조원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직접 브리핑을 갖고 강 의원을 향해 "국민투표로 선출된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한 강 의원은 입법부 구성원 자격이 없다. 의원직에서 물러나라"고 말했다.

조원진 원내수석은 특히 "강 의원이 운영위원으로 있는 동안 운영위를 폐쇄하고 국회 윤리위원회에도 회부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원내수석부대표는 또 "강 의원은 자진사퇴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며 "새정치연합은 강 의원 발언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고 견해가 다르다면 출당시켜야 한다"고 압박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