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목욕 중인 토끼, 물에 젖으니 미키마우스 변신 ‘최강 귀요미’

온라인뉴스팀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3-02-01 23:21 | 수정 2013-02-07 20:42

목욕 중인 토끼의 앙증맞은 모습이 공개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목욕 중인 토끼’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한 장이 게재돼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에는 검은색의 토끼가 세면대 안에서 목욕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평소 털이 북실북실한 토끼는 온 몸에 물이 묻자 깡마른 체구를 드러냈다.
특히, 토끼는 주인의 검지 손가락을 앞발로 잡고 서서 똘망똘망한 눈빛의 귀여운 표정을 짓고 있어 네티즌들의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목욕 중인 토끼’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물에 젖은 미키마우스 같다”, “아직 새끼인 듯”, “정말 깜찍하고 귀엽다”, “나도 애완용으로 토끼 키우고 싶다”, “실제론 저렇게 말랐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