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격영상] 호주男 "UFO에 납치 당할 뻔했다!"

달리는 차량 뒤로 '공포의 불빛' 맹추격

입력 2011-09-30 08:47 | 수정 2011-09-30 13:58

"UFO가 쫓아와요!" 20분간 공포의 질주‥

미확인비행물체(UFO)가 출현, 일가족이 탑승한 자동차를 납치하려 했다는 충격적인 주장이 제기됐다.

호주의 유력 일간지 '헤럴드선'은 최근 호주 스튜어트 고속도로에서 빠른 속도로 달리던 자동차를 정체 불명의 불빛이 맹추격, 탑승자들을 공포에 떨게 한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이든(Aiden)이라는 한 남성은 지난 20일 자신의 차량에 가족을 태우고 테넌트 크릭(Tennant Creek)을 출발, 멜버른에 위치한 집으로 가고 있었다.

그런데 새벽 3시 반 경 사이드미러에 강력한 불빛이 나타났다. 처음엔 다른 대형 차량의 전조등 쯤으로 여겼으나 불빛의 세기를 봤을때 여느 차량의 헤드라이트와는 확연히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에이든은 "의문의 불빛은 당시 120km 이상으로 달리는 차량을 20~30분 이상 뒤쫓아왔다"며 "그로 인해 나와 가족들은 공포에 떨어야했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민주당 '언론재갈법' 강행 시점에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이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라는 비판이 나왔다.박원순 유족 측 소송 추진에… 윤희숙 "2차 가해"국민의힘의 유일한 여성 대권주자인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핫이슈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