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격영상] 호주男 "UFO에 납치 당할 뻔했다!"

달리는 차량 뒤로 '공포의 불빛' 맹추격

입력 2011-09-30 08:47 | 수정 2011-09-30 13:58

"UFO가 쫓아와요!" 20분간 공포의 질주‥

미확인비행물체(UFO)가 출현, 일가족이 탑승한 자동차를 납치하려 했다는 충격적인 주장이 제기됐다.

호주의 유력 일간지 '헤럴드선'은 최근 호주 스튜어트 고속도로에서 빠른 속도로 달리던 자동차를 정체 불명의 불빛이 맹추격, 탑승자들을 공포에 떨게 한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이든(Aiden)이라는 한 남성은 지난 20일 자신의 차량에 가족을 태우고 테넌트 크릭(Tennant Creek)을 출발, 멜버른에 위치한 집으로 가고 있었다.

그런데 새벽 3시 반 경 사이드미러에 강력한 불빛이 나타났다. 처음엔 다른 대형 차량의 전조등 쯤으로 여겼으나 불빛의 세기를 봤을때 여느 차량의 헤드라이트와는 확연히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에이든은 "의문의 불빛은 당시 120km 이상으로 달리는 차량을 20~30분 이상 뒤쫓아왔다"며 "그로 인해 나와 가족들은 공포에 떨어야했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