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 보기

아베 평창 불참 선언에… 靑 뒷짐만?
'위안부' 양국 갈등 극대화, 靑 관계자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미래지향적 발전은 발전대로"
이길호 기자 2018-01-11 14:33:38
글자크기 확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뉴시스


청와대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평창 올림픽 불참과 관련해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내에선 아직까지 아베 총리의 참석을 요청하려는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는다. '평화'와 '화합'을 이유로 북한의 올림픽 참여를 수차례 요청한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박수현 대변인은 11일 오전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올림픽 개최 성공과 관련해 아베 총리의 참석을 다시 요구할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청와대는 한일 관계가 투트랙으로 다뤄지길 바라는 입장"이라며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미래지향적 발전은 발전대로 해야 한다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가 문재인 정부의 '위안부 합의' 논란에 대한 반발로 평창올림픽을 오지 않는 것이라면 청와대도 더 이상 손 내밀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일본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해 12월부터 유보적 태도를 보였던 평창올림픽 참석 여부와 관련해 '가지 않겠다'는 방향으로 최종 결정했다. 산케이신문은 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진행한 신년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한 발언을 한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일본은 문재인 정부가 양국 합의를 이룬 위안부 문제를 재차 들추자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최근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희섭 주일 한국대사관 공사에게 "한국이 합의를 변경한다면 양국 관계는 관리 불능 상태로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고노 다로 외무상도 "양국 합의는 국가 간 약속"이라며 "정권이 바뀌어도 책임지고 합의를 이행하는 것이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한국이 일본에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한일 양국 간에 공식적인 합의를 한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잘못된 매듭은 풀어야 한다"며 "역사를 바로 세우는 일은 다시는 그런 참혹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인류 사회에 교훈을 남기는 것이다. 대통령으로서 부여된 역사적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이전 페이지 바로가기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