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MBC노조 "임원 명의로 '경조사비' 별도 지급… '업추비'와 무관해"

'업추비 현금 지급' 지적에 MBC "관행이었다" 해명MBC "경조사비 지원 목적‥ 업추비 일부 현금 지급"MBC노조 "직원 경조사비, '임원 명의'로 따로 줬다"

입력 2022-11-17 13:10 수정 2022-11-17 13:10

▲ 최승호(좌) 전 MBC 사장과 박성제 현 MBC 사장. ⓒ사진 출처 = 뉴데일리·MBC

지난 3년간 MBC 전·현직 임원들이 20억원 상당의 업무추진비를 현금으로 지급받아온 사실이 언론보도로 알려지자, MBC가 "경영진의 업무추진비 중 일부를 현금으로 지급하는 제도는 관행"이라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판공비'로도 불리는 '업무추진비'는 공무를 처리하는 데 드는 비용을 일컫는 것으로 원칙상 경조사비로 활용할 수 없는데, MBC에서 이를 '관행'으로 치부하며 국세청의 추징금 부과 명령에 '불복'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내부 직원의 경조사비는 '복리후생비'로 처리되기 때문에 공영방송 임원들의 직무수행에 사용되는 업무추진비를 경조사비로 허투루 사용하면 세법상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게 세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게다가 'MBC 임원들은 업무추진비 외 별도로 경조사비를 지원받고 있다'는 내부 주장도 나와, "경조사비 지원 명목으로 업무추진비 일부를 현금 지급해왔다"는 사측의 주장이 사실과 다를 수 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탈세 방지 위해 법카 사용… 왜 MBC만 현금 고수하나?


국세청의 추징금 부과 사실이 알려진 지난 14일부터 연속 성명을 배포하며 MBC의 '세금탈루설'을 제기한 MBC노동조합(3노조, 위원장 오정환)은 "MBC 임원들의 업무추진비는 세법상 법인카드로 사용해야 비용으로 인정되는데, 최승호 전 사장 등은 매달 최소 300만원씩 꼬박꼬박 업무추진비를 현금으로 받아 왔다"고 지적했다.

특히 "직원들 경조사비는 이 돈과는 별개로 회사가 임원 명의로 지급해준다"고 폭로한 MBC노조는 "이런데도 MBC가 '경조사비 등을 지원하는 측면에서 업무추진비를 지급했다'고 밝힌 것은 시청자들까지 우롱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17일 '공정언론국민연대(상임위원장 최철호, 이하 '공언련')는 이 같은 MBC노조의 성명을 거론하며 "탈루 의혹이 불거진 뒤 사측이 내놓은 입장은 상황이 급하니 아무 말이나 내뱉은 것"이라며 300만원가량의 현금을 경조사비 지급 등 공무로 사용했다는 MBC의 입장은 허위사실일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공언련은 "MBC가 '현금 업무추진비'를 공적 용도에 사용했다면, 세금계산서, 영수증, 기타 공적 사용을 증명하는 서류를 남겨야 한다"며 "없다면 이를 입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언련은 "현금 업무추진비가 박성제 사장을 포함한 현 임원들에게 지난달까지 계속 지급된 만큼, 입증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입증하지 못하면 법인 MBC와 돈을 받은 경영진은 모두 탈세한 것이 된다"고 단정했다.

최승호 사장 임명 후 '업추비' 200만원 → 300만원 인상

또한 공언련은 "MBC가 업무추진비를 현금으로 지급한 것은 부적절한 용도 집행, 탈세 등을 막기 위해 법인카드를 사용하도록 하는 세계적 추세에 '역행'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도 법인카드 집행이 이미 관행으로 정착한 상황에 왜 MBC만 유독 현금 지급을 고수해왔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한 공언련은 "최승호 전 사장이 MBC 사장으로 임명된 직후 현금 업무추진비의 규모가 대폭 인상된 점도 수상쩍다"고 주장했다.

공언련은 "5년 전 문재인 정권 출범 전, MBC가 임원들에게 지급한 현금 업무추진비 규모는 월 200만원이었는데, 언론노조 MBC 본부위원장 출신인 최승호 씨가 문재인 정권에 의해 MBC 사장으로 임명된 뒤, 이 액수는 무려 50%나 인상돼 300만원이 됐다"고 짚었다.

공언련은 "당시 MBC는 1200억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해 방송문화진흥회 이사가 대폭 인상의 부적절함을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최승호 사장은 (인상을) 강행했고, 방문진 이사들은 방관했다"며 "부도덕한 짓"이라고 비난했다.

"회사가 경영 위기에 직면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내핍 경영을 강조하면서도 정작 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이 불투명하게 사용할 수 있는 현금 혜택은 무려 50%로 대폭 인상한 것"이라고 비판한 공언련은 "사회 상규나 직원들 입장에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극단적인 더불어민주당 위주의 편파 방송으로 악명 높은 MBC가 경영에서도 부도덕하기 짝이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런 언론사가 어떻게 공영언론과 언론자유를 외칠 수 있는지 그 뻔뻔함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고 개탄한 공언련은 "검찰은 MBC 경영진의 위법 사실이 확인되면 즉각 사법처리하고, 지난 3년간 무려 520억원이라는 탈세가 벌어지고 임원들의 부도덕한 행태가 자행되는 동안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못한 방문진 이사들은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