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뮤지컬 '킹아더' 공연 장면.ⓒ알앤디웍스
    ▲ 뮤지컬 '킹아더' 공연 장면.ⓒ알앤디웍스
    뮤지컬 '킹아더' 두 번째 시즌의 막이 올랐다.

    3년 만에 돌아온 '킹아더'는 작품 다방면에서 변화를 꾀하며 개막 전부터 관심을 받았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무대다. 

    초연 당시 반구형 형태의 무대와 영상이 디자인의 중심이 됐다. 공연 중 약 90번 바뀌는 배경 영상은 미학적 아름다움과 공간의 확장성을 경험하게 했다. 이번 재연에서는 무대 위로 메탈릭한 소재의 세트가 등장해 새로움을 선사했다.

    박연주 디자이너는 "아더왕의 전설이라는 고전적 스토리와 현대적인 넘버에 모두 어울릴 수 있는 소재를 고민하던 찰나 메탈 소재를 떠올렸다"며 "무대 전면에 설치된 철골 구조는 각 캐릭터들의 거스를 수 없는 필연이자 운명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킹아더'는 속도감 있게 진행되는 동시에 깊이 있는 질문을 던지는 이야기로 작품에 대한 몰입도를 높인다. 일련의 과정을 거쳐 아더가 바위에 박힌 엑스칼리버를 뽑고 왕위에 오르던 초연과 달리 재연에서는 공연 시작과 함께 엑스칼리버를 뽑기 위한 기사 멜레아강과 아더가 등장한다. 

    그토록 원했으나 갖지 못한 멜레아강과 원치 않았으나 얻게 된 자 아더라는 대조되는 모습을 통해 '운명 앞에 선 두 사람이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이야기를 확장시켜 나간다.
  • 뮤지컬 '킹아더' 공연 장면.ⓒ알앤디웍스
    ▲ 뮤지컬 '킹아더' 공연 장면.ⓒ알앤디웍스
    '킹아더' 속 아더와 멜레아강을 비롯해 극 중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들은 어느 순간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되고 자신의 선택으로 운명을 결정짓는다. 결국 평범한 청년에서 왕으로, 백성을 구하는 영웅으로 거듭나는 것이 아더에게 주어진 운명이라기보다는 그의 선택으로 이뤄낸 것임을 전한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 알앤디웍스 특유의 강렬한 조명 장치는 극적인 변화를 실감하게 한다. 각색한 대본에 맞춰 기존 넘버의 편곡은 물론 캐릭터들의 서사와 감정을 고조시킬 수 있도록 새 넘버가 추가됐다. 

    신은경 음악감독은 프랑스 원작에서는 언더 스코어로 사용됐던 음악을 기초로 새 멜로디와 화성 구조를 더해 각각 아더와 멜레아강의 솔로 넘버를 탄생시켰다.

    채현원 안무가는 재연을 맞아 "새롭게 쓰인 이야기 안에 안무도 녹아들 수 있도록 퍼포먼스의 목적성을 강화하고 이런 의미들이 보일 수 있도록 구성과 도구들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원유섭 조명 디자이너가 선보인 섬세한 조명과 비처럼 쏟아지는 레이저 선들은 마치 살아있는 빛, 또 하나의 무대 세트가 만들어지는 듯한 느낌을 주며 '킹아더' 작품의 판타지적 분위기를 완성했다.

    뮤지컬 '킹아더' 재연은 고훈정·송원근·이충주·정영주·최현주·홍륜희·김찬호·백형훈·김진욱·임병근·이승헌·노윤·린지·이지수·이지연 등이 출연하며, 오는 6월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