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금강산 관광 안되면 원산이라도"… 美 부통령에 호소한 최문순

"미국 갔지만 펜스 부통령 못만나"… 금강산관광 기자회견서 최문순 지사 직접 밝혀

입력 2019-11-11 17:38 | 수정 2019-11-11 18:10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에게 지금 당장 대북제재로 금강산 관광 재개가 어렵다면 내년 4월15일 개장을 앞둔 원산지역 관광이라도 허용하게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지사는 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펜스 부통령을 직접 만나지는 못했으나 지난 7~9일 미국을 방문해 백악관·국무부 인사들을 만나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한을 전달하고 왔다"고 밝혔다.

이어 "원산은 북한이 온 힘을 기울여 개발하고 있는 곳으로, 원산관광은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돌파구가 될 수 있다"며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측은 지금도 금강산 관광을 대북제재와 연결해 바라봤으나 그 외의 정무라인은 우리 이야기를 경청했다"고 덧붙였다.

최 지사는 "현대아산의 대규모 금강산 관광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개별관광이라고는 말했으나, 사실상 북한으로 개별관광은 어려울 것 같다"면서 "10~20명 수준의 단체 관광부터 시작하자는 취지로 말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 유럽 관광객들은 이런 형태로 북한에 들어가고 있으나, 최근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과 일체 접촉하지 말라고 해 아직까지 해당 부분에 대한 회신은 없는 상황"이라며 "금강산 관광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대상도 아니기 때문에, 금강산 관광을 해제해 달라고 그러면 미북 대화도 좀 더 수월화게 진행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강원도는 지난달 23일 김정은이 "금강산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라"고 말한 이후 '개별관광을 통해서라도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겠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강원도는 김정은 발언이 나온지 이틀 뒤인 25일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범도민운동을 펼치기 위해 '범도민운동본부'를 발족했다.

이후 도는 지난달 21일 도민 천 여명과 함께 범도민운동 발대식을 개최했다. 강원도는 "최근까지 금강산 개별 관광 희망자 600여 명을 모집한 상태"라고 밝혔다. 정부는 강원도 측의 이같은 움직임에 "북측 초청장이 있으면 방북을 승인하겠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에 불리한 결과 발표하다니…" 친명단체, 조사업체 무더기 고발… 이석기 업체도 걸었다

[단독] "이재명에 불리한 결과 발표하다니…" 친명단체, 조사업체 무더기 고발… 이석기 업체도 걸었다

친민주당 성향 시민단체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불리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며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를 고발한 데 이어 같은 이유로 여론조사업체 두 곳을 추가로 고발하기로 했다. 특히 고발당한 여론조사업체 에스..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