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2분기 경제성장률 0.6%로 '뚝'… 경기침체 본격화

실질국민총소득 1.0% 감소… 서비스업 증가율은 석달 만에 '반토막'

입력 2018-09-04 16:29 수정 2018-09-04 17:04

올해 2분기 대한민국 경제성장률이 0.6%에 그쳤다.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지난 7월 발표한 속보치보다 0.1%p 낮아지며 경기 하강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8 2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397조9천595억원(계절조정계열)으로 전 분기 대비 0.6% 밖에 증가하지 못했다.

성장률이 0%로 떨어진 이유는 급속도로 쪼그라든 투자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건설투자는 주거용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줄어 2.1% 감소했다.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축소 등의 여파로 주거용 건물건설, 토목건설까지 모두 줄어든 것이다. 

설비투자 부문에서도 기계류와 운송장비 감소로 인해 전분기 대비 5.7% 감소했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 2016년 1분기(-7.1%) 이후 9분기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민간 소비는 1분기 성장률(0.7%)보다 낮은 0.3% 성장에 그쳤다. 지난 2016년 4분기(0.3%) 이후 6분기 만에 최저치를 나타낸 것이다. 

'경제 동력' 수출도 0.4% 감소

경제 성장을 떠받치는 수출도 0.4% 감소했다. 기계류 및 운송장비의 수입이 줄고 거주자의 해외 소비가 감소한 데 따라 수입 증가율도 2011년 3분기 이래 최저다.

서비스업 증가율은 1분기 1.1%에서 2분기 0.5%로 반토막 났다. 부동산 개발·공급이 감소하면서 부동산 및 임대업이 -0.7%로 뒷걸음질 친 탓이 컸다.

이밖에도 2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 분기보다 1.0% 감소했다. GNI는 한 나라의 국민이 일정 기간동안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 이자, 배당소득 등을 모두 합친 수치다. GNI는 지난해 4분기의 -1.2%에서, 올 1분기 1.3%로 올라갔다가 6개월 만에 다시 낮아진 것이다. 총저축률은 34.6%로 전기 대비 0.3%p 낮아졌다. 국내총투자율도 전분기보다 0.4%p 내려간 31%를 기록했다.

반면 성장세를 보인 업종도 있었다. 금융·보험업, 도·소매, 음식·숙박업 등은 0.5%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은 0.6% 성장률을 나타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