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에 400억 상당 분유 전달할 계획 검토한 적도 없다” 반박
  • 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을 그리워 하는 언론과 정부 관계자들의 소망이 계속 언론보도 형태로 나오고 있다. 사진은 과거 북한에 보낸 분유. ⓒ통일부 블로그
    ▲ 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을 그리워 하는 언론과 정부 관계자들의 소망이 계속 언론보도 형태로 나오고 있다. 사진은 과거 북한에 보낸 분유. ⓒ통일부 블로그

    김정은이 지난 1일 아침부터 “남북 최고위급 회담도 못할 게 없다”며 바람을 넣자 북한에 우호적인 언론들이 정신을 못 차리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지난 2일 모 보도종편이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북한에 400억 원 상당의 분유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통일부는 “그런 계획은 검토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2일 해당 보도가 나오자 “정부는 대북 식량지원 계획을 검토한 적도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분유 업계가 재고와 관련해 애로사항이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 하지만, 분유의 대북 지원문제는 이와 성격이 다른 사안이기 때문에 지원여부에 대해 검토한 바 없다.”


    통일부 관계자는 “통일부의 연두 업무보고에 포함된 적도 없다”고 밝혀,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지난 2일 한 보도종편은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대규모 대북식량지원 카드를 꺼냈다”며 분유 4,000톤을 북한으로 보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종편은 농림수산식품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물류비용을 포함, 무려 400억 원에 달하는 규모”라며 “재원은 남북협력기금 등에서 조달키로 하고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북한과 대화가 가능한 ‘대리인’ 등 다양한 루트로 협상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종편은 또한 “대통령 연두 업무보고에 포함시켜 금년도 대북지원 방향을 이렇게 하겠다고 보고 드렸다”는 통일부 관계자의 말도 인용했다.

    이 종편의 보도는 통일부 관계자가 황급히 진화하면서 ‘해프닝’으로 끝나게 됐지만, 이 내용을 본 사람들은 통일부와 해당 종편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고 있다.

    통일부에 대해서는 해명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통일 준비 및 통일 이후 사회통합’이라는 본연의 임무 보다는 ‘남북대화’에만 급급한 게 아니냐는 비판을 하고 있다.

    해당 종편에 대해서는 “2012년 대선 때도 특정 후보에 유리한 편으로 보도를 하더니, 이제는 남북대화에 너무 목을 매는 것 아니냐”며 냉소를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