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군 장교, 대기업서 ‘과장 대우’ 받는다

軍, 우수장교 국내 기업체서 1년 간 직무연수올해 6대 기업에 시범 적용 후 확대 예정

입력 2011-03-14 11:53 수정 2011-03-14 11:55

올해 6월부터 현역 소령 중 우수 근무자는 6대 그룹사에서 1년 동안 ‘과장’급으로 연수교육을 하게 된다.

국방부는 14일 “올해 6월부터 현역 소령급 장교 중 우수자를 선발, 국내 선진 기업체에 파견 근무를 통해 민간기업의 경영기법과 노하우를 체득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파견 인원들에게 민간기업의 선진화된 기법을 배우도록 해 효율적인 국방운용을 추진할 수 있는 핵심 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가 밝힌 연수 대상 기업체는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 LG, 롯데, 포스코로, 파견 인원들은 8개 분야(인사조직, 인재개발, 경영전략, 마케팅, 글로벌비즈니스, SCM, 에너지-환경)에서 ‘과장급’으로 1년 동안 근무할 예정이다.

연수 대상자는 현역 소령급 중 근무 우수자를 선발하며, 연수를 마친 후에는 군내 관련 정책부서에서 근무하게 된다. 파견 인원은 20명(육군 10명, 해군/해병대 5명, 공군 5명)으로, 성과가 좋을 경우 내년부터는 대상인원과 연수대상 기업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방부는 “기업 대상의 직무연수는 창군 이래 처음 실시하는 것으로, 군의 기업연수 추진에 대해 해당 기업체들은 장교들의 추진력, 리더십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보고 있으며, 기업체 대표들도 핵심 인재를 육성하겠다는 국방부 취지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있어 군과 기업체 상호 간의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 같은 직무연수의 세부 추진을 위해 오는 23일 김관진 국방장관과 허창수 전경련 회장, 연수대상 기업체 사장 및 임원을 국방부로 초청해 국방정책 및 개혁에 대해 소개하고 협약식을 체결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