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을 반대합니다"

24일 청와대 국민청원…하루 만에 7000명 동의
청원인 "종전선언은 위험한 행동… 미군 철수하면 北·中 연합군이 기습 점령할 것"

입력 2021-09-25 15:21 | 수정 2021-09-25 15:21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추진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하루 만에 7000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이 청원의 동의 수는 25일 오후 현재 7040명을 기록했다.

청원인이 올린 글은 "미군은 점령군이라고 *****가 발언하여 큰 사회적인 파장이 된 적이 있다. 6·25 전쟁이 발발한 것은 미군이 철수한 사이 중국 북한군이 약한 한국군에 먼저 기습을 가했기 때문"이라는 내용으로 시작했다.  

‘*****’ 부분은 청와대 국민청원 관리자에 의해 수정된 부분이다. 청와대는 청원 공개 요건에 대해 "개인정보, 허위사실,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이 포함된 청원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 또는 일부 내용 '숨김' 처리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과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원웅 광복회장이 "미군은 점령군"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적 있어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이어 청원인은 "종전선언 후 미군이 철수하게 되면 다시 한국은 중국 북한 연합군에 기습을 당해 순식간에 점령 당할 것"이라며 "북한이 무너지지 않고 있고 장거리 미사일과 핵까지 보유하고 있는 마당에 종전선언은 있을 수 없는 위험한 행동"이라고 경계했다.

"북한이 완전 무너진 후에야, 평화 흡수 통일 후에야 가능한 종전선언을 벌써 발언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진 청원인은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을 결사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자"며 종전선언을 제안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