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안철수 "文 대통령, 1차 접종률 70%로 K방역 포장… 국민 속이지 말라"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쳐야 감염, 중증·사망 최소화"
"정부, '백신 수급 실패' 감추려 '1차 접종률'만 강조"
"접종 속도 빠른 건 국민 협조 덕분… 정부 공 아냐"
"'정부주도 방역'에서 '국민참여형 방역'으로 바꿔야"

입력 2021-09-20 16:27 | 수정 2021-09-20 16:27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서울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자원 봉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17일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70%를 돌파한 것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놀라운 접종 속도"라며 "대한민국의 저력을 보여줬다"고 자평하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차 접종으로는 제대로 된 방어력이 생기지 않는다"며 1차 접종률만 강조하는 정부의 태도를 문제삼았다.

안 대표는 지난 19일 의료봉사를 마친 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전 국민의 70%가 백신 1차 접종. OECD 국가 중 아이슬란드를 제외하고 최단기간에 달성한 기록. 놀라운 접종 속도'라고 말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어이가 없었다"며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 강조는 국민을 속이는 것이다. 2차 접종까지 마쳐야 감염이나 중증, 사망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2차 접종까지 마친 접종 완료율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데도 문 대통령은 백신을 충분히 구매하지 못한데 대한 비판을 받지 않으려고, 1차 접종률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며 "심지어 2차 접종자가 맞을 백신을 1차 접종률을 늘리는데 사용해버려서, 1차와 2차 간의 접종간격이 늘어나는 일까지 있었다"고 지적했다.

국민 참여로 높인 접종률… 정부, 습관적으로 숟가락 얹어

이처럼 "1차 접종률을 늘리기 위해 2차 접종 분을 사용하는 것은 정권 홍보를 위해 고위험군 국민을 위험에 빠트리는 일"이라며 정부가 '고위험군 접종완료'에 집중해야 한다고 촉구한 안 대표는 "접종속도가 빠른 것은 우리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보건의료진의 헌신, 그리고 역대 여러 정부에 걸쳐 발전하고 쌓아온 우리의 보건의료 시스템 덕분이지, 이 정권이 낮았던 보건의료 시스템의 수준을 갑자기 높인 게 아니"라고도 지적했다.

안 대표는 "(자신이) 지난해 5월 '빠르면 연말에 백신이 나올 테니, 정부는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충고한 말을 듣고 그 때부터 백신을 충분히 계약했다면, 우리는 전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먼저 70~80% 접종완료율에 도달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해야 할 일은 백신을 제때 충분히 구해오는 것뿐이었고, 그랬다면 우리는 이미 일상생활로 돌아갔을 것"이라고 씁쓸해 했다.


안 대표는 "전적으로 국민께서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만든 '세계적인 접종속도'에 대통령과 정부가 습관적으로 숟가락 얹는 일은 제발 멈춰달라"며 "국민께 감사해야 할 일을, 정부의 공으로 포장해 국민께 감사 받으려 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백신 수급이 원활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 접종완료율을 높이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안 대표는 "정부 마음대로 주먹구구식의 엿가락 기준을 적용하는 '정치 방역'을 중단하고, 과학적인 거리두기 기준으로 '과학 방역'을 해야 한다"며 "방역 공무원이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는 '정부주도 방역'에서, 국민들 스스로 스마트폰에 앱을 깔아서 자신의 동선이 확진자의 동선과 겹치는지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는 '국민참여형 방역'으로 바꿔야 한다"고 제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