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칸 사로잡은 '티탄'… 뇌에 티타늄 심고 사는 여성의 기묘한 이야기

공포 영화에 대한 기존 선입견을 모두 깨부수는 파격적인 설정
줄리아 뒤쿠르노 감독, 두 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칸 황금종려상 쾌거

입력 2021-07-20 19:01 | 수정 2021-07-20 19:01

▲ 영화 '티탄' 스틸 컷. ⓒCAROLE BETHUEL / 왓챠

줄리아 뒤쿠르노(Julia Ducournau) 감독의 신작인 '티탄(Titane)'이 지난 주말 막을 내린 '제74회 칸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2021)'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또, 레오 카락스(Leos Carax) 감독의 9년 만의 신작이자, 아담 드라이버(Adam Driver)와 마리옹 꼬띠아르(Marion Cotillard)가 열연한 영화 '아네트(Annette)'가 감독상을 수상했다.

프랑스 영화 '티탄'과 '아네트'는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의 수입·배급 작품으로 극장 개봉 후 왓챠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티탄, 충격적인 스토리‥ 압도적인 연출력 일품

'티탄'은 어린 시절, 교통사고로 뇌에 티타늄을 심고 살아가던 여성이 기이한 욕망에 사로잡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다 10년 전 실종된 아들을 찾던 슬픈 아버지와 조우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2016년 공포 영화 '로우(Raw)'로 전 세계를 경악에 빠뜨렸던 줄리아 뒤쿠르노 감독의 센세이셔널한 신작이다.

공포 영화에 대한 기존의 선입견을 모두 깨부수는 파격적인 설정과 전개로 주목받은 줄리아 뒤쿠르노 감독은 다시 한번 '티탄'을 통해 한층 충격적인 스토리와 압도적인 연출력을 선보이며 불과 두 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황금종려상을 거머쥐는 쾌거를 달성했다.

왓챠 측은 '티탄'을 수입한 배경에 대해 "'티탄'은 화제를 모았던 감독의 전작을 뛰어넘는 뛰어난 스토리 전개와 구성을 보여주는 탁월한 작품이라고 판단했다"며 "칸영화제 수상으로 작품성이 다시 한번 입증됐고, 극장은 물론 스트리밍 서비스로 공개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티탄'은 올 하반기 극장에서 먼저 개봉한 후 왓챠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개봉일은 미정.

레오 카락스 감독의 9년 만의 신작 '아네트'

또, 왓챠는 '티탄' 외에도 칸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아네트'도 수입·배급한다. '아네트'는 '퐁네프의 연인들(The Lovers On The Bridge)', '홀리 모터스(Holy Motors)' 등의 작품을 통해 국내에도 탄탄한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레오 카락스 감독의 9년 만의 신작이자 첫 영어 연출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는 세계적인 오페라 가수 앤(마리옹 꼬띠아르)과 스탠드업 코미디언 헨리(아담 드라이버)에게 특별한 딸 아네트가 생기며 일어나는 일을 다룬 뮤지컬 영화로, 칸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돼 공개 당시부터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스타워즈(Star Wars)' 시리즈를 비롯해 '결혼 이야기(Marriage Story)', '패터슨(Paterson)'을 통해 국내에도 잘 알려진 연기파 배우 아담 드라이버와 '라 비 앙 로즈(The Passionate Life Of Edith Piaf)', '내일을 위한 시간(Two Days One Night)'의 배우 마리옹 꼬띠아르 주연의 작품으로 2021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OST에는 미국의 괴짜 아트 록 밴드 '스파크스(Sparks)'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봉준호 감독은 칸영화제 개막식에 앞서 '아네트'에 대해 "이번 영화제 개막작인 '아네트'를 세계 최초로 볼 수 있다는 생각에 흥분된다"며 높은 기대감을 표한 바 있다.

한국계 코고나다 감독 연출‥ 신개념 SF영화 '애프터 양'

왓챠는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된 '애프터 양(AFTER YANG)'도 수입했다. A24 제작의 '애프터 양'은 콜린 파렐 주연의 SF영화로 입양한 딸의 오빠 역할을 하던 로봇 '양'이 작동을 멈추자 그를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영화 '콜럼버스(Columbus)'로 인상적인 데뷔를 했던 한국계 코고나다(kogonada) 감독이 연출을 맡고, 한국계 배우 저스틴 H. 민이 출연해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개최되지 못하고 2년 만에 열린 제74회 칸영화제는 레오 카락스 감독을 비롯해 웨스 앤더슨, 션 베이커, 프랑수아 오종, 아쉬가르 파르하디,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하마구치 류스케 등 영화 팬들이라면 모두가 열광할 감독들의 신작이 대거 쏟아지며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티탄'은 '피아노(The Piano)'의 제인 캠피온(Jane Campion)에 이어 칸영화제 사상 두 번째 여성 감독의 작품으로 황금종려상까지 수상하는 이변을 일으키며 국내 개봉에 대한 기대치를 한층 높이고 있다.

[사진 및 자료 제공 = 왓챠 / 아워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