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대선 앞두고 '댓글 서버' 사용지침 만들어

경찰, 드루킹 최측근으로부터 압수한 USB에서 발견… 광범위 댓글 공작 여부 조사 중

정도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2 11:25:03
▲ 더불어민주당원 불법 대선여론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동원(필명 드루킹)이 지난 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시작된 첫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같은날 드루킹의 최측근 초뽀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드루킹의 댓글 공작과 관련한 USB를 확보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더불어민주당원 불법 대선여론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동원(49·필명 '드루킹')씨가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댓글 공작을 위해 구축한 '매크로 서버'의 사용 지침까지 만든 정황이 일부 드러났다.

11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지난 2일 드루킹의 최측근 '초뽀'의 자택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이동식저장장치(USB)에 '킹크랩 사용지침'이 담겨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킹크랩'이란 드루킹 일당이 댓글 공작을 하기 위해 구축한 매크로 서버다. 일명 '게잡이방'이라 불리는 비밀메신저 대화방에 댓글 공작을 할 기사의 URL 주소를 올리면, 킹크랩을 활용한 댓글 공작이 실행되는 절차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초뽀는 IT전문가로 매크로서버 '킹크랩' 구축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당국은 킹크랩이나 USB에 담긴 '사용지침' 모두 지난해 5·9 대선 전에 마련된 것으로 시점을 파악하고 있어, 전용 매크로서버를 활용한 댓글 공작이 대선 때에 대규모로 실행에 옮겨졌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는 지적이다.

이처럼 구체적인 정황이 하나둘 드러남에 따라, 경찰은 구치소 접견조사를 거부하던 드루킹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강제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초뽀로부터 확보한 USB 내의 파일들, 특히 '사용 지침'을 중심으로 드루킹이 대선 기간에 광범위한 댓글 공작을 지시하고 실행에 옮겼는지 여부를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드루킹의 최측근 '초뽀'로부터 압수한 USB에 1만 9000여 건의 대선 전 기사 목록이 담겨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대선 당시에 광범위한 불법 댓글조작이 있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일당이 대선 여론조작에 깊숙이 관여한 사실 또한 속속 확인되고 있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성역 없는 특검'을 수용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치고 있음을 명심하라"고 압박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