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주당, 안희정 제명은 꼬리자르기... 진정성 있는 반성해야"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06 14:08:01

▲ 성폭행 파문을 일으켜 더불어민주당에서 출당당한 안희정 충남도지사.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성폭행 파문을 일으킨 안희정 충남지사를 급하게 제명·출당 조치한 것이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6일 기자들과 만나 안 지사 성폭행 파문 사태에 대해 "지방선거를 떠나서 민주당이 이 문제를 얼마나 진정성 있게 해결하느냐가 중요하다"며 "안 지사를 제명하고 나 몰라라 꼬리 자르는 방식이면 어떤 국민이 납득하겠느냐"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좌파진영과 민주당 내부가 얼마나 성 문제에 대해 부도덕하고 이중적 가면을 쓰고 정치를 하는지 보여준 단적인 사건"이라며 "자신들이 어떻게 희생하고 진정을 다 하는지 알기 위해서는 충남 지사를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이) 충남지사를 공천한다면 국민들이 그 이중성에 치를 떨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민주당이 자신의 살을 도려내지 않고 피해 보지 않으려 진정성 없는 반성을 한다면 국민들은 민주당을 결코 도덕적으로 믿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민주당은 그동안 성부도덕성을 가지고 보수진영을 공격했지만, 이젠 자신들의 민낯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여성의원들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미투를 정치쇼에나 활용하며 '안희정 꼬리 자르기'로 사태를 무마하려 하고 있다"며 "자신들을 향해 폭로되는 미투에 대한 진정한 반성은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여성들의 용기 있는 미투 고백이 질 낮은 정쟁의 도구로 전락하지 않도록 지켜내겠다"며 "한국당도 시대적 요구에 응답해 미투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 관련 기사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