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스태프 가슴 만진 유명배우 J씨가 조재현? 최율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미투 동참

"조민기 이어 조재현까지?" 성추행 의혹 제기돼 파문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23 15:42:29
지난 22일 서울경제가 "유명 배우이자 연극 제작자인 J씨가 5년 전 한 여성 스태프에게 입을 맞추고 가슴과 다리를 만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배우 최율이 이튿날 자신의 SNS에 조재현의 포털사이트 프로필 사진을 올린 뒤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율은 "생각보다 빨리 올 게 왔군"이라고 말하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을 못하지만, 변태들 다 없어지는 그날까지 #metoo #withyou"라고 밝혀 '미투 운동'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2002년 '매직키드 마수리'로 데뷔한 최율은 드라마 '해를 품은 달', '불굴의 며느리', '카인과 아벨' 등에 출연한 바 있다.

한편, 조재현의 소속사 측은 배우 최율이 앞선 보도 내용을 인용, 조재현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실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라며 말문을 아꼈다.

조재현은 현재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에 출연 중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