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란문화재단 '집에 사는 몬스터'·'숙우' 트라이아웃 공연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11 11:29:00

 

우란문화재단(이사장 최기원)이 연극 '집에 사는 몬스터'와 체험형 퍼포먼스 '숙우-귀때그릇'의 트라이아웃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두 작품은 지난 2년간 우란문화재단의 창작개발지원 과정을 거쳐 개발됐으며, 각각 13~16일, 20~24일 프로젝트박스 시야에서 공연된다.

지난해 1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지원하는 '시야 플랫폼: 리서치랩(SEEYA PLATFORM)'을 시작으로, 공연 콘텐츠 전 과정을 지원하며 작품을 개발·무대화하는 프로그램인 '시야 스튜디오(SEEYA STUDIO)'를 통해 이번 공연을 선보인다.

연극 '집에 사는 몬스터'는 스코틀랜드의 작은 마을에서 아버지를 돌보며 살고 있는 10대 소녀 '덕'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번 작품은 블랙박스 전 공간을 채우며 객석을 둘러싼 4면 무대가 특징으로, 관객들은 자유롭게 방향을 선택하며 관람할 수 있다.

'숙우-귀때그릇'은 '숙우(熟盂)'는 차를 우려내기 적당한 온도로 식히는 '식힘 그릇'이라는 뜻이다. 극장 안에 놓여진 정자(亭子)형태의 공간 속에서 퍼포머는 관객에게 차 한잔과 함께 사색의 시간을 제공한다. 관객 참여형 공연으로, 1회 1명만 관람할 수 있다. 

1월 11일에 인터파크에서 티켓오픈을 진행한다. '집에 사는 몬스터'의 관람료는 전석 1만5000원이며, '숙우-귀때그릇'은 1만원이다. 문의 070-7606-5577.

[사진=우란문화재단]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