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보다 간악한 친일파 후손" 간부문건 나돌아

북한 권력층서 김원홍 불신 확산...김정은 생모도

이민영 뉴포커스 기자 | 최종편집 2016.06.20 13:57:14
[단독] 북한 권력층 내부에서 김원홍 불신 확산
 이민경   /뉴포커스

▲ 김원홍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장 / 자료사진

뉴포커스 통신원이 국가안전보위부장 김원홍(사진)이 친일파 후손이라는 사실을 새롭게 전해왔다. 통신원에 의하면 “김원홍의 외할아버지 이름은 홍종우”이며 “해방 전 직업은 1920년대 양강도 일본 포평헌병분견소 보조원으로 근무”했다는 것이다. 

통신원의 제보에 의하면 현재 북한 권력층 내부에서는 당조직지도부 내부 간부문건에 등록된 김원홍의 출신성분에 대한 비화들이 계속 확산 중이라고 한다. 당조직지도부 내부 간부문건에 의하면 김원홍의 외할아버지 홍종우의 친일경력이 해방 후 관할지역 주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비교적 상세히 기록돼 있다고 한다. 

문건에서 “홍종우는 포평헌병분견소 보조원으로 활동하던 초기에는 근무 지역에 일본군이 많지 않아 조선인들과의 관계를 잘 유지했다. 그러나 일본군이 만주침략을 준비하며 북쪽지역에 관동대를 대거 파견하자 일본인들보다 더 악질적으로 조선인들을 억압하고 학살하는 민족반역 행위를 일삼았다.

특히 홍종우는 조선과 중국 사이에 위치한 포평에서 국경을 넘나드는 조선인 반일운동가들을 색출하는 데 앞장서 당시 양강도 지역 내 조선인 일본군인들 중 유일하게 훈장을 받은 자이다.“라고 기록돼 있다는 것이다. 

통신원은 김원홍의 이름은 외가 켠 성 씨를 따서 “김원홍”이라고 지은 것이라며 최근 김원홍 외할아버지의 친일경력이 북한 간부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원인이 북한 간부들이 자기 집에서도 귓속말로 대화할 만큼 국가안전보위부를 항시 의식하는데 대한 반발 심리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의식하듯 7차 당 대회 이후 지난 5월 말 중앙당 간부강연회에서는 의아스럽게도 김일성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를 언급하며 “양심적인 순사” 띄우기를 했다는 것이다. 당조직지도부가 발급한 내부 간부강연 자료에서는 “김일성 수령님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서 아버지 김형직이 독립운동으로 집을 떠나 있을 때 만경대 일가를 돌보아준 한 양심적인 순사가 있었다.‘며 ”포평으로 다닐 때 헌병보조원을 하던 홍종우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고 강조했다는 것이다. 

또한 김원홍이 보위사령관으로 근무할 당시 썼던 자서전 “위대한 령장을 모시고(대내 한함 600페이지)를 다시 출판하여 간부들에게 의무도서로 배포 중이라고 한다. 그 책에서는 김원홍 가문에 대를 이어 사랑을 준 김일성, 김정일에 대한 찬사가 가득차 있다고 한다. 

최근 북한 간부들 사이에서는 김원홍을 빗대어 ”지금은 항일빨치산 출신들이 친일파 출신에게 처형당하는 시국이다. 언제쯤이면 진정 이 나라가 8.15의 해방을 맞이할까?“라고 조롱 할 지경이라고 한다. 

그 조롱 속에는 김원홍의 외할아버지 홍종우의 친일 경력과 함께 재일교포 출신인 김정은의 생모 고용희에 대한 우회적 비판이기도 하다고 통신원은 전했다.
[뉴포커스=뉴데일리 특약]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