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래머스타 강예원 "CG로 몸매 굴곡(?) 깎일 뻔"

"저 때문에 시나리오 바뀌었대요"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0.12.08 10:23:51

▲ 배우 강예원 ⓒ 뉴데일리

육감적인 몸매로 각종 시상식 레드카펫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배우 강예원이 글래머러스한 몸매 때문에 영화 대본이 수정되는 굴욕(?)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헬로우 고스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강예원은 "영화 속 등장하는 연수라는 인물과 자신의 실제 모습이 달라 원래 있던 시나리오 일부가 수정됐다"고 밝혔다.



강예원은 "나름 성악과도 나왔는데 감독님은 제 목소리가 예쁘지 않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면서 "연수의 원래 캐릭터는 청순한 이미지였는데 제가 그 역할을 맡는 바람에 건강하고 섹시한 이미지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영탁 감독은 "주인공 상만(차태현 분)이 죽기 전 연수의 아름다운 목소리를 듣고 목소리를 기억해내는 설정이 있었는데 강예원의 목소리 때문에 대사가 수정됐다"고 밝혔다.

또 "연수는 가녀리고 청초한 간호사인데 반해 강예원은 그런 몸이 아니었다"며 "CG(컴퓨터 그래픽) 사용도 고려했었지만 귀신한테도 안 쓴 CG를 강예원의 몸매 때문에 쓸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결국 시나리오를 바꿔 강예원의 특징을 살린 연기를 주문할 수 밖에 없었다고.

헬로우 고스트는 외로워 죽고 싶은 남자 상만(차태현 분)이 한 맺힌 귀신들의 '황당 소원'을 들어주다 생애 최고의 순간을 맞이하게 되는 코미디물이다. 12월 22일 개봉.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