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만제로 생리대 "벌레·곰팡이 발견? 순면도 아냐…"

깨끗한 생리대? 유통 중 '벌레 유입' 가능성 제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불만제로'에서 여성용품 생리대의 충격적인 모습이 공개됐다.

MBC TV '불만제로‘는 생리대에서 곰팡이와 벌레가 나왔다는 제보에 따라 집중 취재에 나섰다(31일 방송).

'불만제로'는 시중에 판매되는 생리대 제품의 개별 포장 상태를 살펴봤다. 29개의 생리대 중 2개를 제외한 27개가 완전히 밀봉되지 않은 채 판매 중이었다. 이에 대해 제조업체 관계자는 “유통과정에서 습기가 차거나 벌레가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순면 100%’을 강조한 ‘순면생리대’는 조사결과 피부에 닿는 겉 커버만 순면이었고, 순면 함유량이 50%에 불과한 제품들도 있었다.

불만제로 제작진은 "생리대에 대한 갖가지 의혹에 대해 유해성, 무해성 모두 100% 입증하기는 어려웠다. 그러나 여성들의 52%가 생리대를 사용하면서 가려움, 쓰라림을 호소했고 심지어 생리통, 질염 등의 부작용을 호소하는 여성들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 날 '불만제로'는 시중에 판매되는 생리대 29종을 수거해 생리대 성분 및 흡수력, 형광증백제 등 다양한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생리대의 형광증백제 실험에서 시중에 판매되는 12종 생리대 중 1급 발암 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소량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행이 검출된 포름알데히드는 기준치를 밑도는 미미한 수준이었으나 생리대를 이용하는 기간이 장기간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게 제작진의 전언.

또한 생리대의 성분 분석을 실시한 결과 화학흡수체의 주 성분은 폴리아크릴산나트륨인 것으로 나타났다. 폴리아크릴산나트륨은 과도한 흡수력으로 오히려 질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물질이다.

이와 관련,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영업비밀이기 때문에 자세한 함량은 알 수 없지만, 성분 함량에 따라 장시간 착용할 때 피부에 민감한 자극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Save Our Ship, Sav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