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컨트롤타워로 '디지털정책관' 운영분절적으로 추진되던 AI 사업 전문성↑
  • 서울시청. ⓒ뉴데일리DB
    ▲ 서울시청. ⓒ뉴데일리DB
    서울시가 인공지능(AI)을 행정에 적극 활용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AI 행정 활성화 전략'을 수립했다.

    2일 시는 AI를 활용한 행정서비스 질 제고와 시민체감 정책 확대를 위한 기반 마련 등의 내용을 담은 '서울시 인공지능(AI) 행정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AI 행정 추진계획은 ▲신뢰받는 AI 행정기반 마련 ▲AI 이용환경조성 ▲AI 행정혁신 가속화 등 3대 전략으로 구분해 시행한다. 시는 계획을 바탕으로 3년간 총 2064억원을 투입해 집중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신뢰받는 AI 행정기반 마련을 위해 시는 우선 디지털정책관을 AI 컨트롤타워로 운영하기로 했다. 그동안 실국단위로 분절적으로 추진되던 사업의 전문성과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인공지능 전문기관인 서울디지털재단도 'AI기술지원센터(가칭)'로 지정하고 기술자문, 컨설팅 등을 거쳐 정책을 확대해나가는 등 AI 관련 사업에 집중할 방침이다.

    생성형 AI 사용자가 자율적으로 지켜야 할 'AI 윤리규정'과 '안전성 가이드'도 마련할 예정이다.

    공직사회에서 AI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생성형 AI 활용한 업무 생산성 향상 교육'도 확대해 실시한다.

    생성형 AI 기업 실무자, 전문가 등을 초빙해 최신 AI 기술 및 이슈 등 현장에서 즉각적으로 활용 가능한 내용 중심의 특강도 진행한다.

    AI 신기술 이용료 지원과 함께 생성형 AI 질문 능력을 높이기 위한 '프롬프트 학습 동아리'도 운영해 구성원들의 역량 강화도 돕는다.

    현재 진행 중이거나 예정인 AI 관련 사업들은  적용범위와 대상 등을 확대해 발전시킨다. AI가 독거노인을 모니터링하는 '스마트 안부확인 서비스', 신고 음성을 분석해 긴급도 등을 파악하는 'AI 기반 119 종합상황 관리체계' 등이 대표적이다. 

    내부 행정데이터 등 6000여 종을 분석해 맞춤 정보를 제공하는 '생성형 AI기반 공공데이터 챗봇'은 신규로 개발한다. 'AI 기반 산불감시 시스템', 'AI 기반 스마트교차로' 사업 등도 추진한다.

    서울시 자체 생성형 AI 모델을 개발하고 단순‧반복 업무에는 업무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를 적용하는 등 공무원들이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한다.

    박진영 시 디지털정책관은 "2024년을 AI 행정 서비스 도입 원년이라는 각오로 급속도로 발전하는 AI 기술과 사회변화에 발맞춰 행정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시민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 것"이라며 "성공적으로 운영 중인 AI 행정서비스는 타 지자체와 민간으로도 확산해 더 많은 사람들이 편의와 혜택을 누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