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김병수 업무협약 체결… 서울~김포 교통발전 협력기후동행카드 이용 권역 확장… 가격 6만5000원~12만원까지
  • 오세훈(왼쪽)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달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울시장 집무실에서 김포, 서울 편입 관련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 오세훈(왼쪽)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달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울시장 집무실에서 김포, 서울 편입 관련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추진하는 기후동행카드사업에 김포시가 본격 합류한다.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의 친환경 교통혁신 사업이다. 무제한 교통 이용권으로,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지난 11월 인천시가 참여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은 7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만나 '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 시장과 김 시장은 협약식을 통해 양 지자체 간 교통현안 해결을 위한 논의를 했다.

    오 시장은 "김포시의 기후동행카드 참여로 서울 인접 경기도 도시와의 교통편익에 대한 공동노력이 시작됐다"며 "수도권 주민들의 교통편익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민생 중심에서 만들어진 기후동행카드가 수도권 다른 도시로 적극 확대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수도권) 지역 주민에게 다양한 교통편익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시장은 "(기후동행카드 참여는) 김포시의 서울 편입을 위한 또 다른 하나의 성과라 볼 수 있다"며 "서울시와 공동생활권으로서 다양한 혜택과 제도를 김포시민에게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시와 김포시는 이날 협약에서 실무협의 끝에 '김포골드라인' '김포광역버스'를 비롯해 서울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의 적용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용 권역이 김포광역버스까지 확장되면서 김포시 적용 기후동행카드는 △6만5000~7만원 수준 이용권(김포골드라인) △10만~12만원 수준 이용권(김포광역버스) 등으로 나뉘어 출시될 전망이다. 정확한 가격 및 상세 내용은 추후 논의를 통해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서울~김포 일일 대중교통 이용객은 약 4만4000명으로 김포시의 대중교통 일일 이용객인 약 8만5000명의 52% 수준이다.

    이에 따라 김포시가 기후동행카드 사업에 참여할 경우 시민들은 실효적인 편익을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김포시는 서울시에 편입되기 위한 행정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포시는 이달 중 행정안전부에 서울시 편입과 관련해 주민투표 실시를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김포시의 서울 편입과 같이 지자체의 단위를 변경할 때는 주민투표나 관계 지방의회의 의견을 청취해야 한다. 김포시는 지난 7월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등 기존 사례를 참고해 김포만을 대상으로 주민투표를 건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