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시공 일괄 입찰 공고… 총 400억원 규모남산 예장공원~정상부 편도 804m… 약 3분 소요시민 80% 곤돌라 찬성… 수익금 생태보전에 사용
  • 남산 곤돌라 조감도. ⓒ서울시 제공
    ▲ 남산 곤돌라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 남산 곤돌라 사업이 2025년 11월 운행 시작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서울시는 곤돌라 조성사업을 위해 기본계획 수립 및 입찰에 나섰다.

    시는 지난 6일 남산 곤돌라 조성을 위한 총 400억원 규모의 설계·시공 일괄 입찰(턴키) 공고를 게시했다고 밝혔다.

    곤돌라는 명동역에서 200m 정도 떨어진 예장공원(하부승강장)에서 남산 정상부(상부승강장)까지 총 804m를 3분 동안 운행한다.

    승강장은 총 2곳에 설치된다. 예장공원 내 지하 1층∼지상 2층(연면적 1천515.3㎡)에 하부승강장, 남산 정상부에 마련된 지상 1층(599㎡)에 상부 승강장이 들어선다. 최대 10명을 수송하는 캐빈 25대가 시간당 1600명가량의 남산 방문객을 태울 수 있다.

    입찰 안내서 주요 제안 사항은 △남산 생태환경을 고려한 시설물 위치 선정 △공사 중 친환경 공법 적용 △인근 주민, 학교 등 사생활 보호 △안전 대책 및 사유지 영향 최소화 △소음 및 분진 발생 최소화 등이다.

    시는 남산 생태환경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지주, 승강장 등 시설물 위치와 규모를 계획하도록 입찰 안내서에 반영했다. 친환경 공법 적용 방안을 기본계획에 담아 시공 단계에서 실행하도록 했다. 또 시공 단계나 운영 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근 주민들과 학교 등의 사생활 침해 방지에 대해서도 당부했다.

    아울러 인근 주민이나 학교 등에 공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입찰 참가 시공자가 제안하는 방안을 택했다. 이외에도 소음이나 분진 등 인근 주민들에게 끼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했다.
  • 남산 곤돌라 상부승강장 계획도(왼쪽)와 하부승강장 계획도. ⓒ서울시 제공
    ▲ 남산 곤돌라 상부승강장 계획도(왼쪽)와 하부승강장 계획도. ⓒ서울시 제공
    남산 곤돌라 사업의 운영 수익금 전액은 다양한 생태 보전 사업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시는 '남산 생태여가 기금'(가칭)을 발족하고, 관련 조례를 제정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남산 곤돌라의 연간 이용객을 연간 189만명으로 예상했다. 시가 이용 요금 객단가는 1인당 8천원, 성인 왕복 기준 1만원으로 타당성을 분석한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은 1.99로 나왔다. 이는 경제성 판단 기준인 1을 훨씬 웃도는 결과로 사업성이 충분함을 나타낸다.

    기금으로 마련된 공공재원은 생태적인 남산을 조성하기 위한 세부 사업에 활용될 전망이다.

    곤돌라 도입에 대한 시민 여론도 긍정적이다. 지난해 11월 한국리서치가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80.7%가 남산 곤돌라 도입에 찬성의 뜻을 밝혔다. 또 시가 지난 6월 발표한 '지속 가능한 남산 프로젝트' 사업에 동의한다는 응답 비율도 89%에 달했다.

    여장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생태와 여가가 조화를 이루는 지속 가능한 남산 프로젝트의 핵심인 곤돌라 사업이 본격 시작됐다"며 "곤돌라가 설치되면 남산 정상부까지 도심 경관을 편안하게 즐기며 도착할 수 있어 시민들의 불편을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민간기업이 1962년부터 남산 케이블카를 운영하고 있으나 낮은 접근성과 시설 노후화 등으로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