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KT 신임 대표후보 4명 모두 전현직자 출신-대표추천위, 이사회, 임원 모두 대표가 영향력 행사-'셀프 임명' 가능한 시스템 개혁해야-윤 대통령, 국민기업들의 부패 카르텔 개혁 의지 단호
  • 광화문KT사옥
    ▲ 광화문KT사옥

    신임 대표이사 선임을 진행 중인 KT가 지난달 28일 차기 대표후보 면접 심사대상자(숏리스트) 4명을 결정했다.

    전체 지원자 33명 가운데 정치권 출신 등 외부 출신 인사들은 모두 걸러내고 KT 출신 전·현직 임원들만 통과시켰다KT 이사회는 공정하면서도 투명한 경쟁을 예고했지만 정작 외부인사들은 모두 탈락 시켜 그들만의 리그라는 지적에 직면했다.

    연임이 확실시됐던 구현모 대표가 각종 비위의혹에 휩싸여 자진사임하면서 외부인사 수혈에 나선 것인데 결과는 모두의 예상을 빗나가지 않았다.

    특히 숏리스트에 포함된 윤경림 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은 구 대표와 함께 사내이사를 맡고 있는 인사다차기 대표이사후보를 검증해야 하는 심판이 직접 선수로 나선 것이다.

    윤 후보는 현대자동차 부사장 재직 당시 구 대표의 친형이 운영하는 회사를 현대차가 수백억원에 인수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구 대표가 KT로 재영입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로 자격 논란에 휩싸였지만 후보 출마를 강행했다.

    업계에서는  대표가 계열사를 통한 비자금 조성 의혹을 비롯해 야권 특정 정치인에 대한 불법 정치 후원 의혹가족 소유 회사 지분 투자를 통한 뒷거래 의혹  수많은 비위의혹이 불거져 연임을 포기할 수밖에 없게 되면서 부랴부랴 교체선수로 윤 후보를 내세웠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KT는 이번 논란 이전에도 과거부터 특정 인사들이 결탁한 짬짜미’ 인사로 물의를 빚어왔다특정인들 간의 이해관계 속에 서로 밀어 주고 당겨 주면서 끈끈한 카르텔을 유지해왔고, 이를 통해 수장에 오른 인사는 장기집권했다.

    이번 KT 신임 대표 선임 과정도 겉으로는 공정과 개혁을 내세우고 있지만 현실을 보면 과거와 달라진 것이 없다. 회사를 살찌워 주주의 권익을 챙기고 비전을 제시해야 할 최고경영자가 자신의 안위와 자리 보전에만 혈안이 돼 있다 보니 회사가 잘 돌아갈 리 만무하다.

    최고경영자가 보신주의에 빠져 연임에만 골몰하면서 기업의 경쟁력을 갉아먹는 병폐로 전락했다는 어느 KT 간부의 자조 섞인 하소연은 KT의 현 상황을 잘 보여준다.

    문제는 이런 KT 이사회의 행태가 윤석열정부의 기업 선진화 정책기조는 물론 글로벌 스탠더드에 정면으로 반한다는 것이다.

    윤 정부는 기업경영의 고유 영역인 이사회의 권한과 절차는 인정하되 흠결이 있는 인사는 배제한다는 ‘기본 원칙’을 고수하고 최고경영자가 명분 없는 연임을 거듭하는 것을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KT와 같은 주인이 없는 소유분산기업들의 지배구조 문제에 대한 대통령의 개혁 의지는 생각보다 강하다며 최고경영자들의 모럴해저드는 단순히 기업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고 국가 기간산업 경쟁력과 직결되기 때문에 반드시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대통령의 의중을 전했다.

    무엇보다 이사회와 감사의 기능이 상실되면 기업은 부패덩어리로 전락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더 늦기 전에 뼈를 깎아내는 고통을 감내하더라도 과감히 환부를 도려내야 한다는 것이 대통령의 뜻이라는 전언이다.

    더불어 시장과 민간기업 중심의 정책기조로 통신과 금융 등 국민의 이해와 깊은 관계가 있는 과점산업기업은 회사법에 따른 거버넌스가 제대로 수행돼야 하고, 국민연금은 경영진의 모럴해저드를 막고 주주 이익과 ESG를 공고히 하기 위해 스튜어드십코드(의결권 행사지침)’를 적극적으로 행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글로벌 경기침체라는 절체절명의 위기 앞에서 국제경쟁력을 갖춘 선진화 기업구조를 만들겠다는  정부의 일관된 의지가 담긴 대목으로 KT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