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BS 기자 41명 "기자협회, MBC의 '정치 부역질' 비호 말아야"

5개 방송사 기자협회 "정부·여당, '언론사 공격' 말아야"KBS 기자들 "'성명 非동의' 기자 의견, 다수결로 무시돼"

입력 2022-10-04 17:49 수정 2022-10-04 17:49

▲ 공영언론미래비전100년위원회 회원들이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신사옥 앞에서 MBC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강민석 기자

최근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을 보도한 MBC에 강경 대응할 방침을 밝힌 것을 두고 5개 방송사(KBS·SBS·YTN·OBS·JTBC) 기자협회가 "언론 자유에 대한 위협"이라며 반발하고 나서자, KBS 기자 41명이 기명 성명을 통해 "일부의 견해를 마치 모든 기자들이 동의한 것처럼 포장하지 말라"며 해당 성명을 즉각 철회할 것을 기자협회에 요구했다.

KBS 기자 41명은 4일 발표한 '기자협회의 갑질, 권력질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제하의 성명에서 "이럴 거라 생각했지만 설마 진짜 할 줄은 몰랐다"며 "취재윤리의 ABC도 지키지 않은, 정파적 편견에 사로잡힌 '부역 저널리즘'의 끝판왕이자, '비루한 저널리즘'의 상징인 MBC의 대통령 발언 왜곡 보도에 대해 KBS 기자협회가 동조 성명을 냈다"고 개탄했다.

"일부 견해를 전 기자들이 동의한 것처럼 포장"

지난달 30일 대통령실의 대응을 '언론사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한 공동 성명에 KBS 기자협회가 참여한 것을 문제삼은 KBS 기자들은 "성명의 게시 전부터 KBS 기자협회가 MBC의 천박한 '정파 부역 저널리즘'에 동조하면 안 된다는 여론이 비등했었다"며 "운영위원회가 11:8로 의견이 갈렸다는 점, KBS 기자협회에 대해 회원들 개개인이 노골적인 반대의견을 잘 내지 않았던 과거의 문화 등을 감안하면, 이 사안은 회원들 간에 너무나 팽팽하게 견해가 대립하는 이슈였다"고 짚었다.

"그럼에도 KBS 기자협회는 일방적으로 한 가지의 견해만을 옹호하면서 성명 발표를 강행했다"고 분개한 KBS 기자들은 "KBS 기자협회의 성명에 동의하지 않는 협회원들의 목소리는 다수결이라는 폭력을 통해 가볍게 무시됐다"고 억울해했다.

KBS 기자들은 "정치적이지 않은 사안에 대해 큰 이견이 존재하지 않는 경우 KBS 기자협회가 하나의 목소리를 낼 수 있지만, 이번 MBC의 '너절리즘 사태'처럼 견해가 팽팽히 맞서고 대립의 정도가 큰 사안에 대해서 기자협회는 중립을 지키는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며 "왜 꼭 한쪽 편을 들어야 하나? 이는 다른 생각을 가진 기자들의 생각은 무시해도 좋다고 생각하는 권력질이자, 정치권력자들의 부당한 행태와 다를 것이 없다. 스탈린과 모택동 그리고 김일성의 민주집중제와 다른 것이 무엇이냐"고 분노했다.

"KBS 기자협회의 동조 성명은 언론을 어떤 성역으로 여기는 전형적인 특권의식도 드러낸다"고 지적한 KBS 기자들은 "아무 힘없는 국민 개개인부터 대통령까지 언론의 취재 대상은 누구나 언론에 대해 항의할 수 있고, 필요하면 법적 조치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협회, '궤변'에 동의 안 한 다른 기자들 욕 보여"

KBS 기자들은 "언론은 자신의 보도에 대한 비판과 문제 제기에 항상 겸허하고 당당하게 대응해야 하고, '언론'이라는 말을 성역화해 자신들의 정치적 탈선과 부역질을 막아주는 방패로 사용해선 안 된다"며 "이번 성명을 주도한 KBS 기자협회장은 마치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지키는 척하지만, 그야말로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가장 크게 훼손한 자 가운데 한 명"이라고 꾸짖었다.

그러면서 KBS 기자협회장이 2017년 9월 감사원에 대한 민주노총 노조의 국민감사청구를 주도하고, 강규형 KBS 이사의 해임을 주도했던 과거를 떠올린 KBS 기자들은 "그런 자가 이제는 MBC의 정치 부역질을 비호하기 위해 KBS 기자협회 회원들의 양심을 멋대로 재단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번 성명은 협회원이 아닌 기자들에게도 역시 모욕으로 다가온다"고 밝힌 KBS 기자들은 "비록 KBS 기자협회의 부당한 행태에 신물이 나 탈퇴했지만, 그들이 KBS 기자협회라는 타이틀을 독점하면서 일부의 견해를 대변하는 그들의 성명이 마치 KBS의 모든 기자들이 동의한 것처럼 포장되고 있다"며 "KBS 기자협회는 그들의 궤변에 동의하지 않는 다른 기자들의 양심을 욕보이고 있다"고 규탄했다.

KBS 기자들은 "해당 성명은 궁극적으로 공영방송 기자들의 정치적 중립성을 부정함으로써, KBS의 가장 큰 존재 이유마저도 훼손하고 있다"며 "KBS 기자협회는 지금이라도 성명을 철회해야 한다. 철회하지 않는다면 최소한 그 성명이 KBS의 모든 기자를 대표하는 것이 아니고, 일부의 의견임을 명시해야 한다. 이는 자신의 양심을 소중히 여기는 모든 개인의 당연한 요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