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실업자 107만명… 40대 취업자수, 27년만에 '최악'

2018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 文 '일자리 정부' 만든다더니 '악소리 정부' 만들어

입력 2019-01-09 15:23 수정 2019-01-09 16:47

일자리 상황판 모니터까지 설치하며 '일자리정부'를 외쳤던 문재인 정권이 또 다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고용 동향을 살펴보면, 지난해 연평균 취업자 수는 2천682만2천명으로 2017년보다 9만7천명 증가했다. 

이같은 수치는 세계 금융 위기 여파를 맞았던 2009년(-8만7천명)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폭이다. 정부가 제시했던 전망치인 10만명도 밑돈다. 전년도인 2017년 31만7천명이었던 것과 비교해보면 3분의 1 수준에도 못 미친다. 

반면 작년 실업자는 107만명을 웃돌면서 지난 2016년부터 3년 연속 100만 명을 웃도는 수치를 보였다. 실업률은 3.8%로 전년(3.7%) 대비 0.1%p 올랐다. 이는 4.0%의 실업률을 보였던 2001년 이후로 17년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실업률은 17년 만에 최고

연령별로 살펴보면, 경제의 '허리'에 해당하는 30~40대의 고용지표가 큰 폭으로 주저앉었다. 지난해 40대 취업자 수는 2017년 대비 11만7천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91년 26만6천명 감소한 후 27년 만에 최대폭 감소다. 30대 역시 6만1천 명이 줄어들면서 3년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10~20대 실업률은 지난해 9.5%로 전넌 대비 0.3%p 하락하며 다소 나아진 상황을 보였다. 특히 20대 후반(25~29세) 실업률은 8.8%로 0.7%p가량 낮아졌다. 다만 청년 체감 실업률을 보여주는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확장 실업률)은 지난해 22.8%로 2015년 이래 가장 높았다. 고용보조지표는 기존 공식 실업률이 노동시장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판단 하에 통계청이 2014년 11월 새로 내놓은 지표를 뜻한다.

산업별로는 '도매 및 소매업' (-7만2000명·-1.9%), '숙박 및 음식점업'(-4만5000명·-2.0%),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6만3000명·-4.6%), '교육서비스업'(-6만명·-3.2%)등에서 감소했다. 특히 '괜찮은 일자리'로 꼽히던 제조업도 5만6천 명(-1.2%)가량 감소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이같은 취업자 수 증가폭 둔화와 관련해 "생산가능인구 감소와 전체 인구 증가폭 축소, 자동차 등 제조업 부진, 자영업 부진에 따른 서비스업 분야 구조조정 등이 한꺼번에 겹친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